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미 대사관, 또다른 인턴 성추문 조사

주미 한국 대사관 측이 인턴 관련 추문 사례 일제 조사에 돌입했다. 주미 대사관의 한 관계자는 13일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의 인턴 성추행 의혹 여파로 대사관 근무 인턴들에게 이번 사건 외에 다른 추문 사례가 있었는지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대사관측의 이같은 조사는 윤 전 대변인 사건이 불거지자 인턴들에 대한 차후 보호는 물론 기존 사례가 또 다른 여파를 몰고 오지 않도록 하는 한편, 앞으로 유사 사건 발생 가능성을 차단할 필요성이 있다는 판단에서 이루어진 것으로 관측된다.



대사관측은 이번 일제 조사에서 현재 근무 중인 인턴은 물론 이전에 근무했던 인턴과 한국으로 돌아간 이들까지 모두 포함해 내부 근무자들에 의한 크고 작은 추문이 있었는지에 대해 전면 조사를 벌이고 있다.



대사관의 한 근무자는 이번 조사가 비단 주미 대사관 뿐만 아니라 인턴을 채용했던 해외 모든 공관을 포함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 경우, 주미 대사관 단독차원이 아닌 외교부 차원에서 이뤄지는 조사임을 의미한다.



대사관 소식통은 이번 조사에서 추문이라고 판단되는 행위를 저지른 사례가 드러난다면 시비를 가린 뒤에 엄중한 문책이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대사관과 영사관 등 공관은 지금까지 학생교류 등의 차원에서 다양한 경로로 인턴을 고용, 근무시켜 왔었으며, 이번 사건 이전에도 간혹 인턴들에 대한 바람직하지 않은 소문이 종종 발생해왔다.



아울러 대사관 근무자가 아닌, 한국에서 단기 파견돼 온 공무원들에 의한 대사관 인턴 관련 구설수가 나온 경우도 있었다. 실례로 대사관 인턴 출신 모씨의 경우 자신의 경험을 인터넷에 공개하며 “한국에서 파견돼 온 고위 공직자가 함께 이동 중 차량 내에서 손을 덥석 잡아 불쾌했던 경우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차 안에서 손을 잡기에 직함을 부르면서 ‘이러시면 곤란하다’고 말하자 그 공무원은 ‘나는 (직함)이 아니라 남자이다’라고 노골적으로 말해 난감했었다”고 전했다.



대사관의 한 인턴도 “한국을 대표하는 공관임에도 일부 근무자들은 상위 직급자를 도와야 할 여성 인턴을 배치할 때, 용모를 우선시해 배치하는 등 불쾌한 경우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미주중앙



워싱턴 지사=박성균·유승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