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춘천·익산·제주 부영 아파트, 5년 동안 잔금 나눠 갚는 특별 할부분양

부영주택은 강원 춘천칠전, 전북 익산배산, 제주 삼화에 내놓은 일반 분양아파트 잔여분을 전세방식으로 전환해 특별분양하고 있다. 아파트 구입 희망자에게는 입주 후 5년 동안 입주금을 제외한 잔금을 나누어 치를 수 있는 할부분양 방식도 병행하고 있다. 할부금액을 선납하면 연 6% 할인이 적용된다.



이들 아파트의 전세보증금은 기준층 기준 ▶춘천칠전 59㎡형 1억1000만원 ▶익산배산 1차 73㎡형 1억4000만원, 84㎡형 1억7000만원 ▶제주삼화 2차 84㎡형 1억7000만원이다. 임대차 계약기간은 2년이다. 즉시 입주 할 수 있다.



세 단지 모두 도시계획에 의해 조성된 택지개발지구 내에 위치하여 기반시설은 물론, 교통·교육·편의시설 등이 잘 갖추어져 있다.



강원도 춘천시 칠전동에 위치한 사랑으로 부영은 지하 2층, 지상 13~18층 5개동 규모에 전용면적 59㎡형 369가구로 구성돼 있다. 단지 옆 신남초·남춘천중·남춘천여중·강원체육고교(예정) 등이 인접해 있다.



전북 익산배산 사랑으로 부영(조감도)은 지하 1층, 지상 15~23층 12개동 규모에 전용면적 73㎡형 616가구, 84㎡형 428가구 총 1044가구로 구성돼 있다.



 제주삼화 사랑으로 부영 2차는 지상 12층, 10개동 규모에 전용면적 84㎡형 448가구다. 북쪽으로는 일주도로와 인접해 있고 남쪽으로는 연삼로와 연결되어 있어 구제주와 신제주로의 접근성이 좋다. 모든 가구에는 바닥전체 강화마루가 시공됐다. 분양 문의 1577-5533.



이혜승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