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포 공덕파크자이, 4개 지하철 노선 지나는 거미줄 교통망



GS건설은 5월 말 서울 마포구 공덕동 446-34 일대에서 주상복합아파트 공덕파크자이(조감도)를 분양한다. 공덕파크자이는 지하 3층~지상 23층의 4개 동 총 288가구 규모로 지어진다. 이 가운데 조합원몫 129가구를 제외한 159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이중 125가구(78.6%)가 요즘 실수요자들이 선호하는 중소형(전용 85㎡ 이하)이다.



 이 단지는 광역교통망을 곁에 둬 사통팔달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다. 지하철 5, 6호선과 공항철도·경의선이 지나는 공덕역에서 가까워 여의도·강남·종로 등 서울 주요 업무지역으로 이동이 편리하다. 강변북로·올림픽대로 등 서울 주요 간선도로 이용도 편리하다. 조창성 분양 상담사는 “시와 구가 2015년 12월까지 용산에서 가좌역에 이르는 총 6.19㎞의 경의선 공원을 단지 앞에 조성할 계획” 이라며 “앞으로 아파트 1층에 상업시설이 입주하면 경의선공원을 전경으로 한 카페 거리를 만들 수 있어 아파트의 가치를 높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현뉴타운은 아파트 맞은편에 위치해 뉴타운 내 공원과 문화시설을 함께 누릴 수 있다. 이와 함께 주변에 공덕자이·마포자이2차·대흥2·염리2·염리3구역 등 자이타운도 형성될 계획이다.



 이밖에 서강대·연세대·이화여대·염리초·용강초·동도중·숭문중과 자율형사립고, 현대백화점·이마트·신촌세브란스병원 등 교육·생활편의시설이 가까이에 있다. 견본주택은 합정역 3번 출구 근처 서교자이갤러리 3층이고 5월 말 공개될 예정이다. 분양 문의 02-332-4500.



박정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