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요즘엔 드레스셔츠도 캐주얼한 게 유행 검정색은 공식적인 자리엔 안 맞아

격식을 갖춰야 할 때는 흰색이나 푸른색 드레스셔츠를 입는 게 정석이다. 재킷에 와이드 스프레드 칼라의 흰색 셔츠를 입은 모습(위). 단추가 달린 버튼 다운 칼라 셔츠는 스포츠용으로 개발된 것이어서 정장을 입어야 하는 자리에는 가급적 피하는 게 좋다.
모든 옷이 그렇지만 셔츠는 특히 TPO(Time, Place & Occasion·때와 장소, 상황)가 가장 중요하다.



셔츠 잘 입는 법

셔츠의 기본 색상은 흰색과 푸른색이다. 수트를 돋보이게 하고 싶을 때나 격식을 차려야 하는 자리에는 흰색이나 푸른색 셔츠가 정석이다. 이탈리아 브랜드 브리오니의 고아라 대리는 “최근 세련된 이미지를 드러내기 위해 검정색 셔츠를 입기도 하는데, 이는 정장용 드레스셔츠로 받아들여지지 않기 때문에 공식적인 자리에는 적합하지 않다”고 말했다.



 버튼다운 셔츠는 활동할 때 칼라 끝이 날리지 않도록 칼라 끝에 단추를 달아 고정시켜놓은 것이다. 원래 스포츠용으로 개발된 거라 정장 수트 안에 입는 건 가급적 피하는 게 좋다. 칼라를 꼭 고정할 필요가 있다면 단추가 안 보이는 히든 버튼다운 셔츠나 히든 스냅 셔츠를 활용한다.



 노타이 차림이라면 셔츠 선택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 분더샵 맨즈 클래식의 최영중 매니저는 “넥타이를 매지 않을 때도 흰색 셔츠를 입는 사람이 많다”며 “색이 들어가거나 무늬가 있으면 더 세련된 느낌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요즘은 드레스셔츠도 캐주얼한 느낌을 가미해 다양한 컬러와 무늬를 쓴 제품이 많다.



 
 

칼라 모양은 셔츠 용도와 이미지를 결정짓는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노타이 패션에는 일반적인 스탠더드 칼라나 세미 와이드 스프레드 칼라가 적당하다. 최 매니저는 “패션에 신경 쓰는 남성은 요즘 세미 와이드 스프레드 칼라를 많이 찾는다”며 “위 단추를 풀었을 때 칼라가 자연스럽게 제쳐져 일반 스탠더드 칼라보다 세련된 느낌이 난다”고 설명했다.



 
칼라 디자인을 어떻게 선택하느냐에 따라 얼굴형 단점을 커버할 수도 있다. 동그랗고 넙적한 얼굴형이라면 칼라 양 끝이 좁고 뾰족한 것이 좋다. 긴 얼굴형은 폭이 적당히 넓은 스프레드형 칼라를 선택하면 얼굴이 짧아 보인다.



 칼라 모양에 따라 어울리는 타이 매듭 방법이 따로 있다. 스타일리스트 윤인영씨는 “끝이 뾰족한 포인트 칼라(point collar)에는 매듭이 굵지 않은 포-인-핸드 노트(플래인 노트·한 겹 매기)가 적당하고, 칼라 끝이 일자로 펴지는 스프레드 칼라(spread collar)에는 매듭이 두꺼운 더블 윈저 노트(두겹 매기)가 무난하다”고 말했다.



윤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