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남기 거취, 청와대 일각선 동정론

윤창중 스캔들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이남기 청와대 홍보수석은 전날에 이어 14일에도 수석비서관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청와대에 출근도 하지 않았다. 시내 모처에 머무르고 있는 그는 홍보수석실 직원들에게 “나는 이미 마음을 비웠다. 사의를 표명한 만큼 대통령의 결정을 기다릴 뿐”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윤 전 대변인 사건으로 성공적인 대통령의 방미 성과가 묻혀버리는 것 같아 안타깝다”는 말도 했다고 한다.



새누리 "이런 일 없게 일벌백계해야"

박근혜 대통령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철저한 진상조사를 강조하면서 “관련 수석들도 책임지게 하겠다”고 말해 강도 높은 문책 인사가 잇따를 것임을 예고했다. 그러나 이 수석의 사표 수리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을 내리지 않고 있다.



 청와대 내에서는 이 수석에 대한 경질을 예상하는 목소리가 높다. 청와대 정무라인의 한 관계자는 “윤 전 대변인 같은 사람을 부하직원으로 둬서 이렇게 된 것은 인간적으로는 불쌍하지만 최소한 현장에서 무릎을 꿇고 사죄하고 현장에서 조사를 받더라도 매듭을 짓는 정무적 판단이 있었어야 했다”며 “최소한 사표를 제출한 이 수석 선까지는 책임을 지는 결론이 되지 않겠느냐”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최형두·백기승 비서관 등 홍보라인에선 “이 수석이 당시 현장에서 판단을 잘못 내렸다고 비판한다면 몰라도 도피 종용이나 방조로 몰아가는 것은 옳지 않다”는 반론이 나왔다. “이 수석은 대통령 행사 일정이 촉박한 상황에서 피해자는 울고 있다고 하고, 윤 대변인 본인은 아니라고 해서 생각해 보자고 했을 뿐이다. 이 와중에 윤 전 대변인이 한국으로 도망가버린 것을 어떻게 하겠느냐”고도 했다.



 하지만 새누리당에서조차 인책론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한 최고위원은 “본인이야 굉장히 억울한 면이 있겠지만 공보 라인 전체에서 문제가 발생했고, 그 라인의 책임자였기 때문에 물러나는 게 맞다”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이 수석 선에서 책임을 져야 한다는 논의가 있었다”고 말했다.



김기현 의원은 “사실 여부를 떠나 결과적으로 국민에게 심각한 누를 끼치고 국가의 품위를 떨어뜨린 사안인데 지휘하는 위치에 있었던 이 수석이 책임을 지지 않을 수가 있느냐”며 인책론에 힘을 보탰다. 중앙당 여성위원장인 김을동 의원도 “잘잘못을 떠나 누군가 책임을 져서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일벌백계(一罰百戒)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태화·김경진 기자





[관계기사]

▶ [단독] "윤창중, '이거 완전 죽이기 아니냐' 하소연"

▶ 휴대폰 끄고 잠적한 윤창중, 청와대 연락오면…

▶ 美경찰 "윤창중 사건, 중범죄 아닌 경범죄 수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