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술의전당 공연영상, 영화관서 상영

고학찬
“거리가 멀어서, 또 경제적인 이유로 예술의전당을 찾아 오기 힘든 분들을 위해 공연실황을 녹화해 영화관이나 문예회관에서 상영하겠다.”



고학찬 신임 사장 “가곡·동요무대도 마련”

 지난 3월 취임한 서울 예술의전당 고학찬(66) 신임 사장이 밝힌 포부다. 고 사장은 14일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는 8월 열리는 오페라 투란도트를 시작으로 11시 콘서트, 청소년 음악회 등을 고화질 영상으로 제작해 배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영상물에는 연출가 및 배우들의 인터뷰와 연습과정도 포함시켜 무대 뒤편의 볼거리도 추가할 예정이다.



 가곡콘서트와 어린이 동요무대도 예술의전당 무대에 올린다. 고 사장은 “가곡과 동요는 쉽게 접할 수 있는 장르였지만 현재는 잊혀져가고 있다”며 “가곡을 통해 국민들이 클래식 음악과 가까워지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70세 이상을 대상으로 하는 노블회원제를 도입하고 내년에는 예술의전당 예술대상 시상식도 개최할 예정이다.



강기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