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승객이 버스기사 머리 때려 사고… 11명 다쳐

시내버스에 타고 있던 50대가 이유 없이 운전기사의 머리를 때려 달리던 버스가 벽에 부딪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북경찰청에 따르면 14일 오후 5시10분쯤 경북 안동시 예안면 주진리 한 마을 앞 도로에서 김모(46)씨가 운전하던 A여객 소속 시내버스가 도로 옆 옹벽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운전기사 김씨와 승객 11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어 안동시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는 운전석 바로 뒷자리에 앉아 있던 승객 김모(55)씨가 손으로 운전기사의 머리 뒷부분을 때리면서 발생했다. 이 충격으로 운전기사 김씨가 순간적으로 핸들을 놓쳤고 버스가 그대로 벽과 충돌했다. 경찰에 붙잡힌 김씨는 술을 마신 상태였다. 경찰은 김씨를 운전기사 폭행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



대구= 김윤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