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퇴직 1년 앞둔 대기업 부장, 노후 준비하려는데

Q서울 답십리에 살고 있는 정모(57)씨. 대기업 부장으로 임금피크제를 신청했는데, 내년이 정년이다. 지난해 12월 결혼한 아들이 분가해 지금은 부부 둘만 살고 있다. 모아 놓은 자산은 4억5000만원 상당의 거주 아파트와 경기도 안양에 있는 2억4000만원짜리 공구상가 등 모두 9억원 가까이 되지만 1억5000만원의 빚이 있다. 노후에 월 450만원가량의 생활비를 쓰길 원하지만 그 정도의 수입이 안 될 것 같아 걱정이다. 공구상가를 처분해 부족한 생활비를 충당하려 한다며 상담을 구했다.



A 급여생활자가 퇴직을 하게 되면 소득이 확 줄게 된다. 재취업을 하지 않은 이상 이전의 생활 규모를 유지해 나가기가 어렵다. 수입이 빤하기 때문에 지출을 할 때 꼼꼼히 따지지 않으면 가계에 금방 구멍이 생긴다. 세금문제도 잘 살펴야 한다. 국민연금과 퇴직연금 등의 수령액은 종합소득세에 합산 과세된다. 직장가입자에서 지역가입자로 넘어가면서 건강보험료 부과 대상에 소득은 물론 주택·차량 등 재산이 포함돼 부담이 커진다.

[재산리모델링] 임대 수익률 7% 공구상가 팔지 말고 집 규모 줄여 빚 갚아라



 정씨네는 공구상가 처분에 앞서 이에 대한 손익계산을 확실하게 해둘 필요가 있다. 보유와 처분의 경우로 나눈 다음 각각의 연간 소득에서 소득세와 재산세, 건강보험료를 뺀 값을 비교해 유리한 쪽을 선택하면 되겠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상가 보유가 처분보다 연 1680만원 더 생겨=먼저 공구상가를 계속 보유하는 경우 세금부터 알아보자. 국민연금과 임대소득의 종합소득세와 퇴직연금의 소득세가 연간 175만원이다. 재산세와 건강보험료는 각각 40만원, 312만원이다. 이에 반해 상가를 처분하게 되면 세금은 국민연금의 종합소득과세와 퇴직연금의 소득세를 합쳐 연간 100만원만 나오고 재산세는 없다. 건강보험료는 264만원이다. 결국 공구상가를 보유하는 데 따른 비용은 처분의 경우에 비해 연간 163만원이 더 든다. 이번엔 소득 부분을 계산해 보자. 공구상가는 임대수익률이 연 7%로 상가치고는 꽤 높은 축에 속한다. 노후의 소득 흐름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를 계속 보유한다면 노후의 연소득은 처분하는 경우보다 1680만원이 더 생기기 때문이다. 이자지출을 감안해도 900만원이 많다. 공구상가를 처분해 빚을 갚고 나면 여유자금 9000만원이 발생하지만 이 돈을 금융상품에 굴린다 해도 요즘 시장여건상 연간 900만원의 수익을 올리기가 쉽지 않다. 결국 상가를 처분하지 말고 그대로 유지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이야기다.



 ◆아파트는 주택연금 활용을= 그러면 빚은 어떻게 해야 할까. 은퇴생활로 접어들면 부채로 인한 이자 부담이 현금흐름에 방해가 되므로 정리하는 게 맞다. 현재 거주하고 있는 답십리 아파트를 처분해 작은 평수의 주택이나 지방으로 이전해 남는 돈으로 빚을 갚는 방법이 있다. 답십리 아파트를 매도한 대금으로 대출금을 상환하면 3억원 정도의 집을 구할 수 있다. 빚을 갚은 뒤엔 매월 이자 상환금 70만원을 활용할 수가 있는데, 이걸 연금저축에 가입해 노후생활비로 쓰도록 하자.



 이사할 집도 주택연금에 가입하길 권한다. 이 경우 매달 70만원의 연금 수령이 가능하다. 연금저축과 주택연금으로 노후에 부족한 생활비를 충분히 메울 수 있을 것 같다. 정씨네는 노후에 국민연금 130만원, 퇴직연금 80만원, 상가임대수입 140원의 수입이 생겨 모자라는 생활비는 100만원 정도다.



 ◆특약을 뺀 실비보험 월 5만원=정씨는 은퇴와 더불어 회사에서 해주는 실비 보장이 사라지게 된다. 개인적으로 위험관리를 해야 한다는 이야기다. 가입 중인 보장보험은 진단금·입원비·수술비가 보장되는 건강보험으로 실비보험이 반드시 필요하다. 특별한 지병이나 가족력이 없기 때문에 특약을 뺀 순수 실비보험으로 가입하는 게 효과적이다. 보험료는 5만원만 추가하면 되겠다.



서명수 기자



◆ 재무설계 도움말=김은미 한화증권 르네상스 부지점장, 박세라 미래에셋증권 WM센터 과장, 강태규 메이트플러스 CRA본부 컨설팅팀 과장, 임대성 SK MONETA 팀장



◆ 신문 지면 무료 상담=e메일(asset@joongang.co.kr)로 전화번호와 자산 현황, 수입·지출 내역등을 알려 주십시오. 신분을 감추고 지면에 게재합니다.



◆ 대면 상담=전문가 상담은 재산리모델링센터로 신청(02-751-5524)하십시오. ‘위스타트’에 10만원을 기부해야 합니다.



◆ 후원=미래에셋증권·삼성생명·외환은행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