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이익보다 노벨상 인재 발굴에 힘쓸 것"

“삼성의 이익에 부합하는 분야에만 집중하지 않고 노벨상을 받을 만한 인재를 발굴하겠다.”



최양희 미래육성기술재단 이사장

 삼성 미래육성기술재단 초대 이사장으로 선임된 최양희(58·사진) 서울대 교수는14일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미래육성기술재단은 신성장동력 발굴과 미래를 이끌 신기술 개발을 목적으로 삼성전자가 다음달 설립한다. 앞으로 10년간 1조5000억원을 출연할 예정이다. [중앙일보 5월 14일자 2면]



 최 이사장은 “정부나 공공기관이 아닌 민간 주도의 재단에서 국가 미래를 위한 연구 자금을 출연하는 것은 세계적으로 드문 사례”라며 “중국·이스라엘 등과의 경쟁에서 이기려면 국가 내 역량을 총결집해 과학기술 경쟁력을 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개발자가 연구 결과로 나온 지적 재산권을 매각하려 할 경우 삼성의 우선 협상권 여부, 가격 평가 문제 등은 추후 결정할 것”이라며 “하지만 삼성의 이익이 아니라 우리나라 산업 경제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는 “연구과제를 선정할 심사 위원 후보로 500명 정도의 리스트를 가지고 있다”며 “이 중 국적을 불문하고 각계에서 가장 실력 있고 안목이 뛰어난 인물을 100명 정도 선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 이사장은 과학 분야에서 노벨상 수상자가 나오지 않는 원인에 대해 “노벨상은 파괴적인 발상이 필요한데 단합을 강조하는 대한민국 문화에서는 창조적인 파괴나 마음껏 상상하고 유연하게 연구하는 데 애로 사항이 있다”고 진단했다.



박태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