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도 찾은 외국인 10년 만에 400만 … 임진각 인기 최고

지난 12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관광버스가 도착하자 중국인 관광객 30여 명이 차례로 내렸다. 한국전쟁 때 폭파된 철교 주변에서 사진을 찍고 가이드에게 이것저것 묻기도 했다. 관광객 장위언(44)은 “어릴 때 아버지로부터 한국전쟁에 관한 얘기를 많이 들었다”며 “언젠가 분단의 현장을 꼭 찾고 싶었다”고 말했다.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임진각을 다녀간 외국인 관광객은 18만2942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9만3602명)에 비해 2배 정도 늘었다. 이 가운데 70% 이상은 중국인이다.



안보 관광지 선호도 높아
내국인 최다 방문 ‘에버랜드’

 한국관광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도를 찾은 관광객(7125만 명) 가운데 외국인 관광객은 412만 명(5.7%)이었다. 월드컵이 열린 2002년(475만 명) 이후 처음으로 400만 명을 넘었다. 외국인 관광객들은 임진각(81만 명)을 가장 선호했다. 이어 ▶용인 에버랜드(67만 명) ▶파주 제3땅굴(51만 명) ▶고양 김치스쿨(34만 명) ▶파주 통일전망대(28만 명) ▶수원 화성(27만 명) ▶ 용인 한국민속촌(15만 명) 등을 찾았다. 주로 안보관광지나 한류(韓流)와 연관이 있는 곳이다. 경기도 김형락 통계분석팀 주무관은 “분단국가의 현실을 실감할 수 있다는 점이 외국인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것 같다” 고 말했다.



 반면에 내국인 관광객(6713만 명)에겐 용인 에버랜드(599만 명)가 가장 인기 있었다. ▶고양 일산호수공원(503만 명) ▶파주 임진각(445만 명) ▶고양 킨텍스(353만 명) ▶과천 서울대공원(343만 명)도 즐겨 찾는 관광지다. 경기도 관계자는 “국내 관광객은 주로 즐길 수 있는 곳을 선호하는 것 같다”고 했다.



 지역별로는 에버랜드와 어린이박물관 등이 있는 용인시(1458만 명)를 가장 많이 방문했다. 이어 과천(1089만 명)과 고양(1081만 명), 파주(982만 명) 순이었다. 무료(1209만 명)보다 유료 관광객(5966만 명)이 훨씬 많았다.



최모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