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미얀마 대통령, 47년 만의 미 국빈 방문

테인 세인 미얀마 대통령이 미얀마 국가 원수로는 47년 만에 미국을 국빈 방문한다고 AP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AP에 따르면 이번 방문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졌으며 오는 20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세인 대통령은 지난해 9월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해 당시 미 국무장관이던 힐러리 클린턴을 만났지만 오바마 대통령과 회동하진 않았다. 2011년 세인 대통령의 민간 정부가 출범한 이후 개혁에 나서자 오바마 행정부는 정치·경제 제재를 대부분 해제한 데 이어 지난해 11월 오바마 대통령이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미얀마를 방문하는 등 외교 관계를 개선해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