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백상/영화부문] 남자 조연상 '이웃사람' 마동석

9일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제 49회 하이원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에서
'이웃사람'을 통해 거친 매력을 선보인 마동석이 남자조연상을 수상했다.

탄탄한 연기력과 구수한 매력으로 관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은 마동석은 "아까 씨스타 공연을 보면서 넋 놓고 있다가 깜짝 놀랐다"며 재치있게 수상 소감을 내놓았다.

마동석은 "백상예술대상에서 남자조연상이 처음이라고 했는데, 내가 받게 돼서 영광이다. 심사위원분들, 공정한 심사 감사하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마동석의 재치는 마지막까지 이어졌다. 그는 "오늘 참 좋은 날인데, 표정이 무표정이라고 화난 것 같다고 해서 시원하게 웃고 들어가겠다"며 어색한 미소를 지어 장내에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영화부문 남자조연상 후보에는 '내 아내의 모든 것' 류승룡, '신세계' 박성웅, '7번방의 선물' 오달수, '용의자X' 조진웅이 함께 경쟁을 펼쳤다.

방송뉴스팀 김형준 기자 mediaboy@joongang.co.kr

관련기사

[포토] '백상예술대상' 구은애, 아슬아슬한 뒤태 '탄력 넘치네'[포토] '백상예술대상' 김민희, 보일 듯 말 듯…'파격 옆트임'[포토] '백상예술대상' 윤진이, 가녀린 몸매에 드러난 불륨 [포토] '백상예술대상' 신소율, 착시 앞트임 드레스…아찔[백상] 아찔하게, 도도하게…백상예술대상 레드카펫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