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돌싱, 초혼 실패를 통해 얻은 교훈 '현실적인 면 중시해야'

돌싱(‘돌아온 싱글’의 줄임말)들은 첫번째 결혼의 실패를 통해 ‘재혼 상대를 찾을 때는 현실적인 면을 중시해야겠다’는 교훈을 얻은 것으로 드러났다.



재혼전문 사이트 온리-유와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가 공동으로 이달 2∼8일 전국 돌싱 남녀 648명(남녀 각 324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을 통해 ‘재혼상대를 찾는 데 있어 초혼실패의 가장 소중한 교훈’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서다.



이 질문에 대해 남성 응답자의 45.1%와 여성의 39.8%가 ‘현실적인 면을 중시해야’로 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다른 응답에서도 남녀 모두 비슷한 순위를 보였는데, ‘(눈에 보이지 않는) 내면적인 면에 대한 면밀한 관찰’(남 24.7%, 여 31.8%)과 ‘장점도 중요하지만 단점도 잘 살펴야’(남 22.5%, 여 23.8%), ‘초혼때와 별로 달라진 게 없다’(남 7.7%, 여 4.6%)의 순이다.



한편 ‘결혼 전에 상대의 장점으로 생각했던 부분이 결혼 후에 어떻게 작용하나’에 대해서는 남녀가 모두 ‘어려울 때 버팀목이 됐다’(남 51.5%, 여 39.2%)는 반응이 가장 많았다. 그 다음은 ‘잘못 본 것 같다’(남 25.9%, 여 29.6%)가 차지했다. 이어 남성은 ‘오히려 단점으로 바뀌었다’(13.0%)가 ‘결혼생활에 별로 도움이 안됐다’(9.6%)를 앞섰으나, 여성은 ‘결혼생활에 별로 도움이 안됐다’(23.5%)가 먼저이고 ‘오히려 단점으로 바뀌었다’(7.7%)가 그 뒤를 이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