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리' 오상진, 백상예술대상 사회자로 방송 귀환

‘백상예술대상’의 날이다. 제48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이 9일 오후 6시 서울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다. 이번 ‘백상예술대상’의 슬로건은 변화다. 올해부터 TV부문 심사 범위를 지상파 3사에서 모든 채널 프로그램으로 확대했다. 영화부문은 조연배우들이 ‘신 스틸러’로 불리며 주목받는 충무로의 분위기를 반영해 조연상을 신설했다.



42회 시상식 이후 7년 만에 3명의 MC가 나선다. ‘백상의 여신’ 김아중을 필두로 오상진 아나운서와 배우 주원이 공동 사회를 맡는다.



▶송중기·류승룡·박유천·한효주 등 별들 한 자리에



이번 백상예술대상은 한 마디로 ‘별들의 잔치’다. 영화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 후보에는 류승룡·하정우·이병헌·황정민·송중기 등 쟁쟁한 스타들이 올랐다.

김민희·이정현·임수정·조민수·한효주 등 영화 최우수연기상 후보들도 백상 레드카펫을 빛낸다. 올해 처음 생긴 조연상에는 오달수·마동석·박성웅·박신혜·조은지·신소율 등이 후보에 올랐다.



TV부문에도 화려한 스타들이 경쟁을 펼친다. 남자 최우수연기상 후보에는 손현주·엄태웅·유준상·이상윤·이성민이 올랐다. 여자 최우수연기상에는 김남주·김성령·김희애·송혜교·이보영이 후보로 올랐다.



47회 TV부문 대상을 수상한 현빈과 44회 TV부문 대상을 받은 강호동은 각각 영화부문과 TV부문 대상 시상자로 나선다.





▶화려한 축하무대…씨스타 뜬다



화려한 축하무대와 무대 장치도 시상식의 볼거리다. 1부 축하공연은 남자 배우들의 선호도 1위 걸그룹 씨스타가 맡았다.



2부 축하공연은 작곡가 겸 피아니스트 이루마가 영화 ‘베를린’과 영화 ‘피에타’를 통해 느꼈던 감동을 피아노 연주로 선보인다. 이번 연주를 위해 이루마는 한 달 동안 정성을 쏟아부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종영한 SBS드라마 ‘그 겨울, 바람이 분다’ OST를 부른 가수 더원도 축하 공연을 펼친다.



무대 연출은 기존의 시상식에서 볼 수 없었던 런웨이 무대를 시도한다. 연출을 맡은 JTBC 김형중 PD는 “무대 중간에 스타들의 좌석을 배치했다. 수상자로 호명된 스타들은 객석 사이를 가로지르는 런웨이를 걸으며 중앙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이때 배우들은 관객들의 환호를 가까운 곳에서 듣게 될 것”이라며 “전형화된 시상식의 틀을 깬 독특한 무대 구조와 화려한 공연으로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3MC 체제…다양한 진행 스타일 선보여



이번 백상예술대상은 42회 진행을 맡았던 신동엽·윤현진·정지영 이후 7년 만에 3MC체제를 도입했다. 46회 이후 4년 연속 진행자로 나선 ‘백상의 여신’ 김아중과 함께 오상진ㆍ주원이 공동 MC로 나선다.



오상진은 MBC에서 퇴사·프리 선언 후 첫 진행 프로그램으로 백상예술대상을 택했다는 것만으로 시상식 전부터 많은 화제를 낳았다. 오상진은 깔끔한 진행력으로 무게 중심을 잡을 예정이다.



‘흥행 사나이’ 주원의 활약도 기대된다.



9일 백상예술대상이 열리는 서울 경희대 평화의전당 앞 광장에서는 오후 1시부터 ‘JTBC 행복자판기 이벤트’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중이다. 시상식은 오후 6시부터 생중계되고, 밤 12시10분 재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