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틀싸이' 황민우 "나 아닌 엄마 향한 악플에 많이 울었다"

[사진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 캡처]
‘리틀싸이’ 황민우(8)가 악성 댓글 때문에 눈물을 흘렸다고 주장했다.



황민우는 8일 오후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에서 “악성 댓글을 보면 속상하다. 나에 대한 나쁜 이야기는 참을 수 있다. 하지만 엄마를 나쁘게 이야기하는 댓글을 보면 눈물이 났다. 많이 울었다”고 털어놨다.



리포터 조영구가 “악성 댓글 때문에 무대에 서는 게 무섭지 않냐”고 묻자 황민우는 “무섭지 않다. 춤을 좋아하니까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 뿐”이라며 담담하게 답했다. 이어 “어떤 분들은 ‘쟤는 춤만 추지 공부는 못 한다’고 하시더라. 나는 공부도 열심히 한다. 최근에는 반장도 됐다”고 웃어보였다.



지난달 26일 황민우의 소속사는 사이버수사팀에 “악성 댓글을 달고 회사 홈페이지를 의도적으로 마비시킨 네티즌을 처벌해 달라”며 수사를 의뢰했다.





한제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