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버락·혜는 축복 뜻" … 오바마, 손가락 V 화답

박근혜 대통령과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7일 오후(현지시간) 정상회담을 끝내고 백악관 안에 있는 로즈가든에서 산책하며 대화하고 있다. 두 정상은 단둘이 10여 분간을 걸으며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양국 정상은 오찬 회담, 공동기자회견으로 이어진 백악관에서의 첫 만남에서 2시간 이상을 함께 보냈다. [워싱턴=최승식 기자]


방미 사흘째를 맞은 7일(현지시간) 박근혜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에 이어 오찬과 공동기자회견도 함께 했다. 처음으로 머리를 맞댄 두 정상의 회담은 화기애애했다. 먼저 오바마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시작하며 “대선 압승을 축하한다. 미국 행정부 내에 박 대통령을 칭찬하는 분이 굉장히 많다”고 덕담을 건넸다. 오찬 시작 무렵 박 대통령도 “오바마 대통령의 이름 중 버락이라는 이름이 스와힐리어로 ‘축복받은’이란 뜻이라고 알고 있다”며 “제 이름의 ‘혜’자도 ‘축복’이라는 뜻이어서 우리 두 사람이 이름부터가 상당히 공유하는 게 많다”고 화답했다. 그러자 오바마 대통령은 손가락으로 브이(V) 자를 그리며 활짝 웃었다.

화기애애했던 정상회담 분위기



 기자회견에선 오바마 대통령이 가수 싸이의 ‘강남스타일’을 언급했다. 그는 모두발언에서 “전 세계에서 많은 사람이 한국 문화, 한류에 매료당하고 있다”며 “제 아이들이 ‘강남스타일’을 내게 가르쳐줬다”고 말했다. 또 한·미 동맹 60주년을 거론하면서 “한국에서 60세라는 게 생명과 장수를 기념한다는 환갑이라는 특별한 날이라고 들었다”고 말하면서 ‘환갑’을 또렷한 한국말로 발음했다.



 두 정상은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와 대북 문제에 대해 일치된 인식을 보였다. 다음은 주요 내용.



 ▶기자=“한반도 프로세스에 대한 평가와 입장은 뭔가.”



 ▶오바마 대통령=“박 대통령의 접근방식은 나의 접근방식과 매우 유사하다. (북의) 도발적인 행동을 보상하지 않을 것이지만 대화 프로세스는 열려 있다. 북한이 달라진다면 북한 주민들이 혜택을 받을 것이다. 지난 몇 달간 도발적 긴장 속에서 박 대통령이 어떻게 하는지를 봤다. 내가 분명히, 굉장히 믿는 것은 박 대통령이 굉장히 강하다는 거다.”



 ▶기자=“김정은이 남한과 미국의 경고를 심각하게 받아들인다고 생각하나.”



 ▶박 대통령=“북한의 상황을 정확히 알 수 없다. 또 행동이 예측 불가능하다. 그러나 제가 믿는 건 국제사회가 북한의 잘못된 행동이나 도발에 대해 한목소리로 단호하고 분명한 메시지를 지속적으로 보내고 국제 규범을 거스르는 행동에 대해선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방향으로 나갈 때 북한이 변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기자=“북한의 핵 포기를 위해 두 정상이 어떤 대화를 했나. 또 중국과 러시아가 북핵 포기를 위해 어떤 노력을 했다고 평가하나.”



 ▶오바마 대통령=“김정은을 개인적으로 알지 못하지만 도발적이고, 막다른 골목까지 가는 상황인 것 같다. 박 대통령과 나는 방어능력을 강화할 것이다. 도발적인 행동엔 보상하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북한이 비핵화로 나가고 국제사회에 동참한다면 북한 주민의 번영과 안보가 점진적으로 보장될 것이다. (북한) 행동의 변화가 있어야만 한다.”



 ▶기자=“박 대통령은 북한이 행동을 바꾸지 않으면 대가를 치르겠다고 했는데 .”



 ▶박 대통령=“북한이 도발을 할 땐 나는 군의 판단을 전적으로 신뢰한다. 군이 옳다고 생각하는 방향으로 판단해서 조치를 취하라고 했다. 개성공단 문제와 같이 남과 북이 합의해서 기업활동을 하는 건데, 하루아침에 합의사항이 물거품처럼 무시되고 식자재라도 들어가게 해달라는 제안마저 거절을 했기 때문에 국민 안전을 위해 철수시켰다.”



 오바마 대통령은 기자회견이 끝나자 먼저 다가가 두 손으로 박 대통령의 손을 감싸며 악수했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처음 만나는 정상들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가깝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대화를 나눈 것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저녁 7시 스미스소니언 박물관의 실내 중앙정원인 코곳 코트야드에서 미국의 한국전 참전용사, 주한미군 근무자 등 500여 명을 초청해 만찬을 열어 ‘고급 한류’를 선보였다. 박 대통령은 박물관에 전시 중인 세계적 비디오 아티스트 백남준씨의 특별전시회를 관람했고 피아니스트 손열음과 바이올리니스트 신지아 듀오가 연주회를 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숙소인 블레어 하우스에서 48년 전 아버지인 박정희 전 대통령 부부가 방명록에 남긴 사인을 발견하고 회상에 젖었다고 한다.



워싱턴=신용호 기자

사진=최승식 기자



[관계기사]

▶ '미셸엔 韓요리책' 朴대통령·오바마, 주고 받은 선물은

▶ '한국서 온 철의 여인' 美언론서 붙인 朴대통령 별명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