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제주·창녕에 세계 첫 람사르 마을

환경부는 경남 창녕군 우포늪에서 9일 열리는 2013년 ‘세계 습지의 날’ 기념식에서 람사르 협약 사무국과 함께 ‘람사르 마을’ 제도 도입을 공동 선언한다고 8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제주시 동백동산습지 인근의 선흘마을과 우포늪 인근의 세진마을이 세계 처음으로 람사르 마을 지정서와 현판을 받는다. 람사르 국제협약에 등록된 습지에 인접한 마을 가운데 습지 보전을 위해 자발적으로 노력하는 경우 람사르 마을로 선정된다. 이들 마을에서 생산되는 친환경 농산물 등에는 람사르 로고(사진)를 사용할 수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