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에 김치 보내기도 쉽지 않네

미국으로 보내는 국제 우편물의 통관이 까다로워질 전망이다.



미, 14일부터 우편물 통관 강화
진공포장 안 하면 통지없이 폐기

 관세청은 ‘국제우편물 통관정보 교환에 관한 카할라협약’에 따라 14일부터 국제우편물의 수출입 통관정보를 우편물 도착 전에 미국과 한국이 서로 제공하게 된다고 8일 밝혔다. 양측이 제공하는 정보는 발송인과 수취인의 주소·성명, 내용물의 품명·수량·가격 등이다. 국내에서 국제 우편을 통해 미국으로 발송하는 주요 품목은 김치·한약재 등 식품이 많다.



 관세청 관계자는 “김치를 일반 김치통에 넣어 보내면 미국에서 통관이 불허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포장 김치는 미국에서 통관되는 점을 고려하면 김치는 진공 포장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만약 이렇게 하지 않을 경우 다른 우편물을 오염·훼손시킬 수 있다는 이유로 미국 세관에서 사전통지 없이 폐기처분될 수도 있다.



 붕어즙·개소주 등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의해 유사 의약품으로 취급돼 통관이 불허될 것으로 보인다. 단순히 배나 양파를 가공한 배즙·양파즙 등은 음료로 간주돼 통관될 수 있다. 다만 다른 한약재 등을 첨가하면 유사 의약품으로 간주될 수 있는 만큼 ‘배 주스’ 등으로 우편물 품목 표기를 명확히 해야 한다.



 관세청 관계자는 “현재까지 국제우편물에 대한 사전 정보가 없어 X레이 판독 등을 통해 의심물품을 선별해 왔다”며 “앞으로 사전 통관정보를 활용해 불법물품 반입을 차단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