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16L 국내 최대 용량 LG전자 냉동고 출시

LG전자가 국내 최대 용량인 316L 가정용 냉동고(사진)를 8일 출시했다. 이는 기존 제품(200L)보다 1.5배 이상 용량이 늘어난 것으로 육류·생선·곡물 등 많은 양의 음식물을 한 번에 냉동 보관할 수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급속냉동 기술을 적용해 한꺼번에 많은 양의 음식물을 빠르게 냉동시킬 수 있으며 간접냉각 방식을 이용해 음식물에 냉기가 직접 닿지 않아 성에 걱정도 없다”고 말했다.



 또한 제품 전면에 LED 디스플레이를 설치해 사용자 편리성을 높였다. 이 화면을 통해 사용자는 영하 25~17도까지 1도 단위로 온도 조절이 가능하다. LG전자 관계자는 “맞벌이 부부 증가와 음식물의 대량 구매 보편화 등 라이프 스타일 변화로 2대 이상의 냉장고를 사용하는 가정이 늘고 있다”며 “LG전자의 앞선 냉동·냉장 기술력을 바탕으로 대용량 고효율 제품을 냉동고 시장에서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가격은 출하가 기준 109만원이다.



이지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