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정위, 우유업계 '밀어내기' 조사 착수

남양유업 사태가 우유업계 전체로 확산되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최근 남양유업 직원의 욕설·폭언 사태로 논란을 빚고 있는 우유업계의 ‘밀어내기’에 대한 본격 실태조사에 착수했다. 공정위는 8일 오전 제조감시국 등에서 3개 팀을 구성해 서울우유와 매일유업·한국야쿠르트 본사를 방문조사했다. 공정위는 이들 업체의 대리점 관리 현황을 중심으로 영업 실태에 대해 이틀간 조사할 방침이다.



서울·매일·야쿠르트 방문 조사 
남양유업 사태, 업계 전체로 불똥

 이번 조사는 주문량보다 더 많은 양을 대리점에 할당해 강매하는 이른바 ‘밀어내기’ 관행에 집중돼 있다. 조사 대상업체에 근무하는 한 직원은 “오전 10시부터 공정위에서 직원 4명이 나와 조사를 진행했다”며 “대리점 관리·마케팅 부문 자료를 집중적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빙그레·동원F&B·푸르밀 등 전체 우유업계로 조사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김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