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7년째 이발소, 여긴 사랑방이고 파출소여

부산 동구 범일5동 매축지 마을에서 47년째 운영중인 경마이발관에 어르신들이 모여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뒤로 유만갑 사장이 손님 머리를 깎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산항 제5부두 맞은편에 있는 동구 범일5동 매축지(埋築地) 마을. 일제 때 부산항을 확장하면서 우묵한 곳을 메워서 생긴 마을이다. 해방 후 마을이 형성된 뒤 한국전쟁 때 피란민들이 정착하기 시작했다. 1990년 재개발지역으로 결정되면서 지금은 철거를 기다리고 있다. 보수나 건축이 제한되어 일제 때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도심 속 오지다.

부산 매축지 마을 경마이발관
빈집 택배에 치안까지 챙겨
이사 간 단골도 찾는 놀이터
“벌이 안 좋아도 문 못 닫죠”



 이 마을 한복판에 있는 ‘경마이발관’. 면적 15㎡의 작은 이발관은 주인 유만갑(67)씨가 47년째 운영하고 있다. 한자리를 오랫동안 지키다 보니 머리만 깎는 곳이 아니라 마을 사회복지관이고 경비실, 치안센터 역할까지 하고 있다. 집 위치를 찾는 사람, 수령인이 집에 없어 물건을 맡기려는 택배기사, 100원짜리 고스톱판을 벌이는 오갈 데 없는 어르신들이 이발관을 자주 찾는다. 마을 주민들은 낯선 사람이 찾아오면 이발소에 신고한다. 몇 년 전 이 마을에서 사회복지사를 사칭해 어르신에게 안마를 해준 뒤 수면제가 든 음료수를 먹이고 금반지를 빼가는 사건이 발생 한 후부터다.



 이발관 주인 유씨는 경남 의령에에서 초등학교 3학년 때 부산 동구 초량동으로 이사 와서 지금까지 살고 있다. 어릴 때 나무에서 떨어져 오른쪽 발목 인대를 다쳐 군대를 안 가게 된 그는 15살 때부터 이발소에서 잔심부름을 했다. “부두 근처라 허름한 작업복을 입은 근로자들이 많았는데 하얀 가운을 입은 이발사의 모습이 좋아 보여 배웠어요.”



 20살 때 ‘경마이발관’을 열었다. 1998년까지는 5~6명의 이발사를 둘 정도로 눈코 뜰 새 없이 바빴다. 이발관 이름 ‘경마’는 당시 가장 인기 있던 남자들의 머리기름 ‘포마드’ 상표에서 따왔다. 1990년대 생기기 시작한 퇴폐 이발소에 대한 나쁜 이미지가 손님들의 발길을 미용실로 돌리게 했다. 한번 간 손님들은 돌아오지 않았다. 갈수록 손님이 줄어 지금은 하루 3~5명 정도다.



 그래도 단골손님들은 다른 곳으로 이사를 가더라도 찾고 있다.



 40년 단골인 배구택(70·동구 범일5동)씨는 “경로당은 할머니들만 있어 불편해. 이곳은 남자 친구가 많고 마음이 편해서 놀이터처럼 자주 온다”고 말했다. 자주 오던 손님이 한동안 안 보이면 나중에 숨진 것을 알 정도로 나이 많은 손님이 많다.



 이발소 한구석에 할아버지가 어린이의 머리를 깎아주는 연필 스케치 그림이 걸려 있다. 유 사장은 “나도 나이 들어서 저렇게 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걸어둔 그림”이라고 말했다. 이발 가격은 5500원. 1999년 걸어둔 가격표다. 이발하고 샴푸, 면도, 드라이까지 해준다.



 유 사장은 “그동안 이발관을 하면서 아들 삼형제 대학 보내고 모두 결혼시켰다. 자식들이 그만두라고 하지만 문을 닫으면 지금까지 해오던 역할을 대신할 곳이 없어 건강이 허락할 때까지 문을 열겠다”고 말했다.



글, 사진=송봉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