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찌개 하나에 숟가락 다섯 … 가족은 그런 것

‘고령화 가족’의 송해성 감독은 엄마를 맡은 배우 윤여정의 변신에 주목했다. “영화 ‘바람난 가족’ ‘돈의 맛’ 등에서 보여준 냉정한 엄마와 달리 이번에는 사고뭉치 자식들을 무조건 감싸 안는 ‘무한 모성’의 엄마를 연기했다”고 말했다. 그리고 “박해일은 룸펜 이미지가 강해 실패한 영화감독 역에 최적이었다”고 했다. [강정현 기자]


일본 영화감독 기타노 다케시(66)는 “가족은 누가 보지만 않으면 내다버리고 싶은 존재”라고 말한 바 있다. 가족의 또 다른 이름이 행복이면 얼마나 좋겠느냐마는, 각자의 욕망 때문에 서로 간섭하고, 갈등하고, 원망하는 게 요즘 가족의 현주소일지 모른다.

‘고령화 가족’ 송해성 감독



이런 영화 개봉 자체가 기적



 천명관 작가의 동명소설을 스크린에 옮긴 ‘고령화 가족’(송해성 감독, 9일 개봉)은 서로 못 잡아먹어 안달인 콩가루 가족을 다루고 있다. 전과가 있는 백수건달 한모(윤제문), 한물간 영화감독 인모(박해일), 이혼을 밥 먹듯 하는 미연(공효진) 삼남매가 엄마(윤여정) 집에서 불편한 동거를 하면서 갈등이 시작된다.



 ‘파이란’(2001)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2006·이하 우행시) 등 구차한 현실 속의 구원을 그려왔던 송해성(49) 감독은 이번에도 ‘아무리 지지고 볶아도, 가족은 현대인의 마지막 위안처’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그는 “이런 마이너한 영화가 개봉하게 된 것 자체가 기적 같은 일”이라고 했다.



 -가족영화라는 게 막장이거나, 코미디거나 뻔하지 않나.



 “투자자들도 ‘장사가 되겠느냐’며 고개를 가로저었다. 하지만 식상하지 않게 찍을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었다. ‘우묵배미의 사랑’(1990, 장선우 감독) 같은 하류 인생 영화를 만들고 싶었는데, 이 작품은 밑바닥 인생들의 가족 버전이다. 좋은 배우들이 캐스팅되면서 일이 잘 풀렸다.”



 -비주류 감성의 영화치고는 출연진이 화려하다.



 “박해일이 ‘지금 나이 아니면 이런 역할을 못할 것 같다’며 캐스팅에 응해줬다. 그 때부터 빛이 보였다. 닭죽 먹으러 오라는 엄마의 전화에 자살 시도를 멈추는 인모와 같은 심경이었다. 이후 다른 배우들도 줄줄이 캐스팅됐다. 배우들에 기대서 찍은 영화다. 나는 배우들이 놀 수 있는 밑그림만 그렸을 뿐이다.”



 -실패한 영화감독 인모에 자신의 모습이 겹쳐 보이진 않았나.



 “흥행에 성공한 ‘우행시’ 이후 준비하던 영화가 갑자기 무산된 뒤 패닉에 빠져있었다. 그러던 와중에 ‘무적자’(2010)를 찍게 됐는데, 내 스스로 행복하게 찍지 못한 영화가 흥행이 될 리 없었다. 영화가 밥벌이 수단이 된 게 아닌가 회의하던 차에 천 작가의 소설을 읽었다. 실패한 영화감독 등 개성 있는 캐릭터들을 보고, 영화로 행복하게 찍을 수 있겠다는 느낌이 들었다.”



박해일 “지금 아니면 …” 출연 수락



 -유난히 가족끼리 밥 먹는 신이 많다.



 “된장찌개에 다섯 개의 숟가락이 들어가 있는 장면이 영화의 핵심이다. 원래 가족은 식탁을 중심으로 모인다. 식구(食口)란 그런 뜻이다. 엄마가 지지리도 못난 자식들에게 매 끼니 고기를 먹이는 건 ‘너희를 무릎 꿇린 세상과 밥심으로 맞서 싸우라’는 뜻이 있다. 나를 먹여주고, 위로해주는 가족이 있다면 절망하지 않고 나아갈 힘이 생긴다.”



 -캐릭터들의 매력이 후반부로 갈수록 떨어진다는 지적도 있다.



 “원작과 달리 한모가 자기희생을 하는 대목이 있다. 훨씬 악한 소설 속 한모를 그대로 가져가면 관객들이 애정을 가질 수 있겠나. 한모의 희생은 소설을 영화화하면서 달라질 수밖에 없는 부분이다. 애초에 미학적 성취를 이루겠다는 생각은 없었다. 관객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하는 계기가 된다면 그걸로 만족한다.”



글=정현목 기자

사진=강정현 기자



◆ J Choice (★5개 만점, ☆는 ★의 반 개)



★★★☆(강유정 영화평론가): 송해성 감독은 역시 지질한 남자를 그려내는 데 탁월하다. 식구 공동체인 가족은 진화가 아니라 변화하는 것이라는 것을 보여준다.



★★★★(장성란 기자): 가족이란 질긴 이름. 얼마나 지긋지긋하면서도 끊을래야 끊을 수 없는 대상인지. 그 형상화에 성공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