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돌아온 연재 "체력 키워야겠어요"

소피아 월드컵에서 개인종합 4위의 성적을 거두고 7일 귀국한 손연재. [인천공항=뉴시스]
떼구루루 흘러가는 공을 잡으려던 순간, 무릎이 매트에 닿으며 넘어졌다. 손연재(19·연세대)는 놓친 공을 한 번에 잡지 못하고 라인 밖으로 흘려보냈다. 지난 5일(한국시간) 열린 국제체조연맹(FIG) 소피아 월드컵 볼 결선에서 손연재는 결선에 오른 8명 중 최하위(16.200점)에 머물렀다. 연기를 할수록 지쳤다.



 손연재는 체력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7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그는 “실수를 하지 않는다면 점수를 잘 받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했다. 앞으로 체력을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손연재는 소피아 월드컵에서 올 시즌 개인 최고 성적인 개인종합 4위(70.600점)에 올랐다. 전 종목 결선에 오르며 처음으로 2개 이상의 메달을 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됐다. 하지만 첫 종목인 후프에서 동메달을 딴 뒤 볼과 곤봉, 리본에선 실수가 잇따랐다. 이틀 동안 8경기를 치르는 빡빡한 일정 탓에 체력이 떨어졌다. 손연재는 “페사로 월드컵과 소피아 월드컵을 연달아 나가다 보니 마지막에 체력이 떨어졌다. 체중 감량과 훈련을 병행해야 해서 체력을 키우는 게 힘들다. 그래도 8월 세계선수권대회까지 시간이 있으니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손애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