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도발 이후 중국 변화 예의주시

권영세
“직업외교관이 아닌 저에게 중국대사라는 중책을 맡긴 건 일종의 ‘창조외교’를 기대했을 것으로 짐작해요. 박근혜 대통령의 동북아 구상과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가 현장에서 잘 구현되도록 돕겠습니다.”



권영세 주중대사 내정자

 친박계 실세 정치인에서 외교관으로 변신한 권영세(54) 주중대사 내정자는 7일 이런 포부를 밝혔다. 그는 중국 정부의 아그레망(주재국 임명 동의)이 나오는 대로 이르면 이달 말 부임한다.



 권 내정자는 “1월 김무성 의원이 중국 특사로 갈 때 나도 같이 가라고 했다. ‘특사 아니라 정사(正使)로 가라면 어디든 가겠다’고 했는데 중국 대사로 나가게 됐다”며 “(박 대통령의 내정 통보를 받고) 좀 놀랐다”고 했다. 그는 “지금 남북을 둘러싸고 뭔가 진행중이라, 부임해도 지방을 다닐 시간은 없을 것 같다”고 했다. 이명박 정부의 대중 정책에 대해선 “실패인지 모르겠으나 안 좋았던 건 분명하다. 천안함·연평도 때 중국이 우리에게 실망을 줬다”며 “최근 북한의 도발 이후 중국의 변화 조짐에 대해 예의주시하겠다”고 말했다.



 검사 시절 안기부(현 국가정보원) 파견 근무 때 황장엽 북한 노동당 비서의 망명을 지켜봤다는 그는 “지금 남북이 잔뜩 긴장돼 있어 돌발적 군사 충돌이 가장 우려된다”고 했다. 베이징에서의 남북 비밀 접촉 가능성에 대해선 “중국과 얘기가 안 되면 제3국에서 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호주 출신 언론인이 쓴 『중국공산당의 비밀』을 읽었다는 권 내정자는 “선배 대사들의 경험,지혜도 들으려 한다”고 했다. 얼마 전 최장기 주중대사를 지낸 김하중 전 통일부 장관을 만났고, 황병태·신정승 전 대사도 곧 만날 계획이라고 했다.



장세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