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왕, 록페스티벌 납시오

조용필


19집 ‘헬로(Hello)’로 돌아온 조용필이 음악인생 45년 만에 처음 록페스티벌에 출연한다. 조용필은 8월 14~15일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에서 열리는 제2회 슈퍼소닉에서 15일 무대에 오른다. 일본의 음악 페스티벌 서머소닉과 연계해 열리는 슈퍼소닉은 국내 첫 도심형 록페스티벌이다.

8월 15일 슈퍼소닉 무대 …데뷔 45년 만에 처음



 조용필은 새 앨범이 사랑 받은 데 대한 고마움의 뜻으로 출연료를 모두 후배 뮤지션들을 위한 무대를 만드는 데 쓴다. 19집 제목을 딴 ‘헬로 스테이지’를 만들어 19집 발매 쇼케이스에 출연했던 후배들과 여타 그룹들을 소개할 예정이다.



 조용필 소속사 YPC프로덕션 측은 “페스티벌에 출연해 돈을 벌 생각은 없었다. 올해쯤 출연하려고 계획했던 일이고, 어차피 나설 거라면 좋은 취지를 만들어보자는 뜻”이라고 말했다.



슈퍼소닉에는 펫 샵 보이스가 또 다른 헤드라이너로 확정됐다.



 조용필 19집 앨범은 발매 2주 만인 6일 판매량 11만 장을 돌파했다. 음반 시장이 죽었다는 요즘, 찍어내기 바쁘게 품절되는 초유의 ‘현상’을 기록하고 있다. 앨범 첫 번째 트랙 ‘바운스’로 KBS ‘뮤직뱅크’와 MBC ‘쇼! 음악 중심’ 등 지상파 가요 순위 프로그램에서 23년 만에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31일~6월 2일 열리는 조용필 전국 투어 서울 콘서트 티켓도 이미 매진된 상태다. 슈퍼소닉은 콘서트를 보고 싶어했던 서울 관객에게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조용필과 위대한 탄생 밴드의 기타리스트 최희선씨는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록페스티벌에선 꼭 웃통을 벗고 기타를 치겠다”고 밝힌 바 있다. [4월 13일자 16면]

 한편 ‘헬로’의 스튜디오 녹음 수준 무손실 음원 서비스는 8일 정오 그루버스(groovers.kr) 사이트에서 시작된다.



이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