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화 간판타자 김태균, ‘32경기’ 연속 출루 성공





한화 간판타자 김태균(31)이 연속 경기 출루 행진을 '32'로 늘렸다.



3일 대전 SK전에 4번타자·1루수로 선발 출장한 김태균은 1회 첫 타석부터 어렵지 않게 출루에 성공했다. SK 선발 레이예스를 상대로 1회말 1사 2·3루 찬스에서 침착하게 볼넷을 얻어낸 것. 2볼 2스트라이크 상황에서 연거푸 볼을 골라냈다. 이로써 올 시즌 열린 25경기는 물론이고, 지난해 9월27일 SK전 이후로 32경기 연속 출루 행진을 이어가게 됐다.



한편 국내 프로야구 이 부문 최고 기록은 과거 롯데에서 뛰던 외국인타자 펠릭스 호세가 2001년 6월17일 마산 현대전부터 2006년 4월8일 대구 삼성전까지 세운 63경기다.



대전=배중현 기자 bjh102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