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이핑크 소속사 "홍유경 탈퇴, 부모와도 합의한 일"

그룹 에이핑크 홍유경(19)이 팀에서 퇴출된 것이라는 논란에 대해 소속사는 “탈퇴 시 부모님과도 합의한 후 진행한 일”이라고 밝혔다.



홍유경의 아버지인 홍하종씨는 이날 자신의 SNS(www.wagle.me/hajong)에 “팬분들에게 솔직하게 회사 사과문 발표하고, 유경이 복귀시켜 달라고 회사에 요청했어요. 팬분들이 많이 도와주세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에 대해 에이핑크 소속사 에이큐브는 3일 OSEN과의 전화 통화를 통해 “홍유경이 탈퇴한 것은 학업 때문이지, 퇴출이 아니다. 탈퇴 당시 홍유경의 부모님과도 합의를 했고 충분히 상의한 후 결정한 일”이라고 말했다.



앞서 에이큐브는 지난달 23일 “연예활동과 학업의 기로에서 오랜 시간 에이핑크의 미래와 홍유경양의 미래, 그리고 나머지 여섯 멤버들의 미래를 위해 생각하고 또 생각하고, 고민하고 또 고민해 회사와 홍유경 양은 이처럼 어려운 결론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홍유경 아버지는 “유경이도 힘들 거예요. 한 달 전에 갑자기 통보받아서…”라는 글을 SNS에 올려 논란이 일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