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윤정 "10년간 번 돈 어머니가 탕진…부모님 이혼 소송중"

[중앙포토]


‘행사의 여왕’ 장윤정(33)이 자신이 10년간 벌었던 돈을 어머니가 모두 탕진한 사실을 최근 알게 됐다고 3일 문화일보가 단독 보도했다.



문화일보에 따르면 장윤정은 최근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 사전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10년간 어머니에게 맡겼던 돈 전부를 날린 사실을 두 달 전에 알았다”며 “어느 날 우연히 통장을 찍어봤더니, 잔고는 하나도 없고, 오히려 마이너스 10억 원이 찍혀 있었다”고 말했다.



장윤정은 번 돈을 모두 어머니에게 맡겼고, 어머니는 이 돈을 아들 사업 등으로 모두 탕진했다는 것이다. 장윤정의 남동생은 그간 커피 사업, (공연장) 대관 사업, 무역업 등 각종 사업을 무리하게 펼쳤다고 문화일보가 전했다. 이 때문에 장윤정의 아버지는 뇌졸중으로 쓰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장윤정의 소속사 인우프로덕션의 홍익선 대표는 3일 문화일보와의 단독 전화 인터뷰에서 이 같은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현재 장윤정은 아버지와 함께 살고 있고, 아버지는 어머니와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이다.



이 매체에 따르면 장윤정은 최근 도경완 아나운서와의 결혼을 앞두고 가진 상견례에서도 어머니와 남동생을 제외한 채 아버지와 소속사 대표와 나타났다. 이날 자리에서 장윤정과 소속사 대표는 신랑 부모에게 이 같은 사실을 모두 털어놨다. 장윤정은 ‘힐링캠프’사전 인터뷰에서 “경완 씨는 이 사실을 모두 알고도 나를 받아준 고마운 사람”이라며 “시댁 식구들이 모두 이해해줘서 너무 감사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윤정은 사전 인터뷰 특성상, 지난 얘기를 거리낌 없이 모두 털어놨고, 7일쯤 예정된 최종 녹화 방송에서 난처한 얘기를 공개할지 말지를 결정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 사실이 증권가 정보지를 통해 퍼져나가자 몹시 당황해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 대표는 문화일보에 “‘힐링캠프’팀과 내용을 공개할지 말지를 현재 의논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윤정이 출연하는 ‘힐링캠프’는 이달 중 방영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장윤정 남동생, 누군지 알고보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