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성공단 철수 50대 주재원 집에서 목매 숨진 채 발견

개성공단에서 최근 철수한 50대 현지 주재원이 집에서 목을 매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지난달 30일 새벽, 인천시 작전동에서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 관리를 담당하다 지난 3월 귀환한 53살 천 모씨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천 씨가 평소 우울증 등 지병이 있었던 데다 입주업체 직원의 대규모 철수를 보고 공단 복귀 가능성이 낮아지자, 이를 비관해 왔다는 회사 관계자의 말에 따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JTBC,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