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용석 "홍준표, 기자에 막말해도 살았는데 나는…"

지난 2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인물로 보는 정치 코너로 '피플해부학 개론'을 마련해, 첫 번째로 인물로 홍준표 경남도지사를 다뤘다.



홍준표 도지사는 다혈질에 거침없는 발언으로도 유명하며, 막말 논란으로 몇 차례 구설에 오른 바 있다.



이철희 두문정치전략연구소 소장은 "'이대 계집애' 발언이 기억에 남는다. 홍준표 도지사가 고려대 출신인데 예전에 이화여대에서 '개와 고대생 출입금지'라는 팻말을 붙인 적이 있다. 그 당시 일이 가슴에 맺힌 것 같다"고 얘기했다.



취재기자에게 막말을 한 사건도 언급됐다. 홍준표 도지사는 2011년 삼화저축은행 불법자금 연루설을 묻는 기자에게 "그런 걸 왜 물어. 너 진짜 맞는 수가 있다, 버릇없이"라고 말해 논란을 빚기도 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홍준표 도시자의 막말을 보고 느낀 바가 많았다"며 "2011년에 굉장히 힘들 때였는데 당 대표는 저렇게 센 발언을 해도 살아 남는구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밖에도 홍준표 도지사는 방송사 경비원에게도 '니 면상 보러 온 것 아니다' 등의 막말을 한 사실이 알려져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막말로 몇 차례 홍역을 치른 그는 사과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방송뉴스팀 조은미 기자 eun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