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우 출신 문성근 상임고문, 민주통합당 탈당 선언





[중앙포토, 트위터 캡처]
배우 출신인 문성근(60)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이 3일 탈당을 선언했다.



문성근 고문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actormoon)에서 “저 문성근은 민주통합당을 떠납니다. 그동안 정치인 문성근을 이끌어주시고 응원해주신 많은 분들께 미리 말씀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라고 밝혔다. 문 고문은 이어 “그러나 ‘온오프결합 네트워크정당’이 문재인후보의 대선공약에 포함됨으로써 의제화를 넘어 우리 민주진영의 과제가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행복을 기원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문 고문은 평소에도 본인이 주도한 야권통합운동을 통해 창당된 민주통합당의 기본정신이 근본적으로 훼손돼 안타깝다는 이야기를 수시로 하면서 탈당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주변 인사들은 조금 더 과정을 보고 탈당을 결정하는 게 좋겠다고 만류해왔지만 결국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문 고문 측 인사는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민주통합당을 창당한 후 치른 두 번의 큰 선거(총선과 대선)에서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한 책임은 질 수 있으나 가치마저 훼손된 것은 매우 안타깝다는 이야기를 수시로 했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민주당의 ‘당원중심’ 정당론에 대해 “국민 속에 뿌리내리고 국민과 함께 하기 위해 (경선을) 국민참여로 확대하고 그 속에서 실제로 새롭게 당원이 될 수 있는 작업을 하고 당의 저변을 확대해 나가고자 하는 게 민주당의 정신이었는데 그게 다 사라져버렸다”고 비판했다.



문 고문은 아직 공식적으로 탈당계를 접수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현재 휴대전화를 꺼놓고 외부와 연락이 닿지 않은 상태라고 뉴시스는 보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