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윤정, 행사 출연료 하루에 최소 1억 8000만원?

지역행사와 대학축제가 몰려있는 5월은 스타들에게 최고의 대목시즌과도 같다.



스타들에게 가장 짭짤한 수익을 안겨주는 행사, 과연 이들의 출연료는 얼마나 될까?



JTBC 연예특종에서는 국내 행사는 물론 해외까지 그 범위를 넓혀가고 있는 일명 행사의 제왕들을 공개한다.



행사섭외를 맡고 있는 한 에이전트 관계자는 “방송출연료만으로는 기획사를 꾸려나가기 힘들다. 연예인들에게 행사야말로 주된 수입원이다. 연예인의 행사출연료는 가요순위, 히트곡 수, 팬클럽 수와 비례하며 매년 1월 정도에 그 해의 대략적인 단가가 매겨진다”고 전했다.



또한 “실명을 밝히기는 어렵지만 트로트 가수의 경우, 신인은 50만원, 히트곡 한두곡 정도를 가진 가수는 500만 원선, 누구나 아는 톱 가수는 회당 1500~2000만원까지 받는다”라며 행사비에 얽힌 비밀을 밝혔다.



행사의 여왕으로 알려진 장윤정의 경우, 하루에 평균 12개의 행사를 소화한다고 했을 때 최소 1억8000만 원의 행사비를 받게 되는 것이다.



행사 관계자의 말에 의하면 국제가수로 거듭난 싸이는 부르는 게 값일 정도로 행사비가 치솟아 오른 상황이며 섭외에 성공한 것은 곧 로또에 맞는 것과 다름없는 것이라며 행사출연료에 얽힌 비화를 전하기도 했다.



걸어다니는 중소기업, 웬만한 CEO도 부럽지 않은 행사의 제왕들의 비법과 수입은 3일 금요일 저녁 7시 10분 JTBC연예특종에서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선 연예인들의 은밀하고 생소한 성형 수술의 진실도 밝혀진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