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행사의 여왕’ 장윤정, 출연료 하루 최소 1억8000만원?





'행사의 여왕' 장윤정의 하루 행사비가 밝혀졌다.



3일 방송되는 JTBC '연예특종'에서는 스타들의 행사 출연료에 대해 알아본다. 이날 방송에서 행사섭외를 맡고 있는 한 에이전트 관계자는 "연예인의 행사출연료는 가요순위, 히트곡 수, 팬클럽 수와 비례하며 매년 1월 정도에 그 해의 대략적인 단가가 매겨진다"며 "실명을 밝히기는 어렵지만 트로트 가수의 경우, 신인은 50만원, 히트곡 한두곡 정도를 가진 가수는 500만 원선, 누구나 아는 톱 가수는 회당 1500~2000만원까지 받는다"라며 행사비에 얽힌 비밀을 밝혔다. 장윤정의 경우, 하루에 평균 12개의 행사를 소화한다고 했을 때 최소 1억 8000만 원의 행사비를 받는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행사 관계자의 말에 의하면 국제가수 싸이는 부르는 게 값일 정도로 행사비가 치솟아 오른 상황이며 섭외에 성공한 것은 곧 로또에 맞는 것과 다름없는 것이라며 행사출연료에 얽힌 비화를 전하기도 했다.



김연지 기자 yj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