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홍만 결별 고백 "여자친구, 괴소문 시달려…"

[사진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 방송 캡처]
이종격투기선수 최홍만(33)이 연인과의 결별 소식을 전했다.



2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무릎팍도사’에서는 최홍만이 출연해 솔직담백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날 최홍만은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는 소문 때문에 연애하기 힘들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최홍만은 “(연애하기가) 쉽지 않다. 항상 주위에서 말이 많았다. 인터넷에 나쁜 글이 많이 올라는데 내 여자친구라는 이유로 괴소문에 시달리며 욕을 많이 먹었다. 그간 교제한 여자친구가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최홍만 만나면 다른 사람 못 만날 거다’라는 말을 하는 사람도 있었다. 듣기에 따라 좋을 수도 있지만 나쁠 수도 있는 말이다”라며 “여자친구가 처음에는 알고 이해해주려고 했는데 견디다 못해 포기하더라”고 밝혔다.



이런 상황을 반복했다는 최홍만은 “현재 여자친구가 없다. 얼마 전에 비슷한 이유로 헤어졌다”고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홍만은 키는 170㎝에 얌전한 성격의 여성을 이상형으로 꼽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