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살인진드기, 전국 곳곳에서 확인…감염 예방법은

[사진 JTBC]


중국과 일본에서 1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한 ‘살인 진드기’ 바이러스가 국내에서도 전국 곳곳에서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국내 진드기의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감염 여부를 확인한 결과 ‘살인 진드기’로 불리는 작은소참진드기가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작은소참진드기는 전국의 야산이나 들판에 서식하며 주로 4~11월에 활동한다. 진드기에 물려 SFTS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38도 이상의 고열이 나고 설사, 구토를 동반한다. 출혈을 막는 혈소판 기능을 떨어뜨릴 경우 장기부전을 일으키고 심하면 사망에 이르게 된다.



SFTS 바이러스는 2009년 중국에서 최초로 보고된 후 지난해까지 중국에서 2047명이 감염됐고, 이 중 127명이 사망했다. 일본에서도 1월 첫 사망자가 발생한 이후 지금까지 7명이 목숨을 잃었다.



한국에서는 아직 SFTS 바이러스의 인체감염 사례가 발견되지 않았다. 하지만 이 바이러스는 현재 효과적인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는 상태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인적이 드문 숲에는 가급적 들어가지 말고, 들어가야 할 경우 긴 옷을 입는 등 맨살 노출을 피해야 한다”며 “탈의과정에서도 감염될 수 있는 만큼 작업복을 잘 털어내고 목욕을 하는 것이 유일한 예방법”이라고 당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