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레드카펫 걷고 싶은 내 마음, 아빠는 알랑가

어린이 직업 테마파크 키자니아에서는 모든 어린이들이 VIP파티의 주인공이 될 수 있는 젠틀맨 파티가 벌어진다.


어린이날 아이들이 가장 가고 싶어 하는 곳은 역시 놀이공원이다. 그렇다고 무작정 놀이공원에 갔다가는 낭패 보기 일쑤다.

꿈 이루어 지는 곳, 어린이날 놀이공원·아쿠아리움 ···



미리 꼼꼼히 알아보고 가면 센스 있는 엄마·아빠로 거듭날 수 있다. 올해도 놀이공원마다 어린이날을 맞이해 풍성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놀면서 배우는 에듀테인먼트(Edutainment) 프로그램 등 아이들이 좋아하는 알찬 놀이를 추천한다.





팽이·부채 만들고 펭귄과 스킨십



63씨월드의 물개 피딩쇼 `물개 오디션`
아이들은 그냥 보는 것보다 직접 만져보고 즐기는 걸 더 좋아한다. 올 어린이날에는 유난히 체험 놀이와 교육 프로그램이 눈에 띈다. 한국민속촌(koreanfolk.co.kr)에서는 팽이·마패·부채 등을 어린이가 만들어보는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손수 만든 물건을 집에 가져갈 수 있다. 하나 만드는 데 2000~3000원이 든다. 어린이 씨름대회도 열린다. 에버랜드(everland.com)의 경우 세계적인 조립식 장난감 레고를 활용한 이벤트가 이채롭다. 레고 특별 전시회에서 블록 조립과 자동차 경주 게임 등을 할 수 있다.



아쿠아리움에도 참여 행사가 많다. 서울 63씨월드(63.co.kr)는 아쿠아리스트의 설명과 함께 펭귄·펠리컨 등 동물을 만져볼 수 있는 ‘터치미’ 행사를 준비했다. 부산아쿠아리움(busanaquarium.com)은 거북이 방류식, OX 퀴즈 등 참여 이벤트가 풍성하다.





놀이공원 캐릭터와 퍼레이드 체험



쁘띠프랑스에선 줄인형 마리오네트를 즐길 수 있다.
롯데월드(lotteworld.com)·에버랜드·서울랜드(seoulland.co.kr) 등 대형 놀이공원은 올 어린이날 맞춤 퍼레이드로 아이들을 유혹한다.

미리 신청하면 인기 캐릭터와 함께 화려한 의상을 입고 카니발 차량에도 오를 수 있다.



서울 키자니아(kidzania.co.kr)에서는 어린이들이 보타이를 매고 레드카펫을 걸으며 톱스타처럼 축제를 즐기는 ‘젠틀맨 파티’가 열린다.



에버랜드의 실내 놀이공간 키즈커버리
강원도 춘천 남이섬(namisum.com)은 관현악단·어린이합창단의 공연과 함께 마스크 연극, 전래동화극 등 다양한 퍼포먼스를 준비했다.



경기도 가평 쁘띠프랑스(pfcamp.com)에서는 ‘잭과 콩나무’ ‘피노키오’ 등 명작동화를 손인형 기뇰, 줄인형 마리오네트 등의 유럽식 전통 인형극으로 만나볼 수 있다. 두 곳에서 열리는 공연은 모두 무료다.





식물로 동물 만드는 토피어리



테마공원 허브아일랜드는 토피어리 만들기 등을 준비했다
아이가 자연과 친숙해지길 바란다면 수목원을 추천한다. 세종시 베어트리파크(beartreepark.com)는 식물 가드닝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식물과 흙을 화분에 옮겨 심으며 자연과 동화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경기도 포천 허브아일랜드(herbisland.co.kr)에서도 식물을 다듬어 동물 모양으로 변신시키는 토피어리 만들기를 경험해볼 수 있다. 옛날 학교나 가게, 전통 혼례식장 등을 복원한 추억의 공간도 있어 부모도 함께 즐길 수 있다.



전국 주요 테마파크와 리조트 어린이날 행사 * 각 테마파크 할인 요금은 홈페이지 참조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글=백종현 기자 jam1979@joongang.co.kr 사진=각 테마파크 · 리조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