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축구장 62개 크기 세종호수공원 개장

세종시를 찾은 관광객들이 2일 개장한 세종호수공원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인공 호수로는 국내 최대 규모인 세종호수공원이 2일 완전 개장했다. 2010년부터 1395억원이 투입된 세종호수공원은 담수면적이 일산호수공원(30만㎡)의 1.08배인 32만2000㎡로 정규 규격 축구장의 62배 크기다. 이 공원에는 축제섬·무대섬·물놀이섬·습지섬·물꽃섬 등 다양한 문화공연과 생태체험이 가능한 5개 인공섬이 조성됐고, 수변 경관을 따라 산책로(8.8㎞)와 자전거도로(4.7㎞)가 각각 개설됐다. 또 호수 중앙에 각종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670석 규모의 수상무대섬과 해변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150m 길이의 모래사장, 최대 50m까지 물을 뿜어내는 고사분수, 이동식 소형 섬인 5개의 플로팅 아일랜드(유리섬·초지섬·조명섬·잔디섬·데크섬)가 설치돼 있다.



서형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