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갤러리 꾸며 '힐링 교도소' 만든 소장님

박종관 대구교도소장이 ‘화원힐링갤러리’에서 작품을 보고 있다. [사진 대구교도소]
“수형자와 가족, 지역 주민의 ‘힐링(치유)’ 공간으로 자리 잡았으면 좋겠습니다.”



박종관 대구교도소장
접견 접수실에 전시 공간
재소자·직원 작품전 열어

 대구교도소의 풍경이 바뀌었다. 박종관(58) 교도소장이 접견접수실 120㎡(약 36평) 공간을 갤러리로 만들면서다. 3일 끝나는 개관 기념 특별전시회엔 한지공예작품 50여 점과 서양화·서예·사진·수석 등 150여 점이 출품됐다. 이 가운데 한지공예·서양화·서예는 수형자들이 교도소의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배우고 준비한 작품이다. 나머지는 직원 중 재능이 있는 사람들이 만들어 내놓은 것이다.



 박 소장은 접견접수실을 번듯한 시내 화랑 못지않게 꾸몄다. 갤러리용 조명도 달았다. 면회 오는 수형자 가족이 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박 소장은 “하루 200~300명의 면회객이 기다리는 동안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전시실 이름은 ‘화원힐링갤러리’. 교도소 주소지인 대구시 달성군 화원읍의 치유공간이란 뜻이다. 그는 “수형자는 자신의 작품을 누군가에게 보임으로써 자부심을 느끼고, 가족은 열심히 생활하는 수형자를 보며 안도감을 느끼게 될 것”이라며 “이곳이 희망을 주는 장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교도소 측은 작품을 감상하면서 눈물을 훔치는 사람도 있다고 전했다.



 갤러리는 지역 예술가 등 주민들에게도 무료 개방된다. 달성군(군수 김문오)이 리모델링 비용 1400만원을 지원한 이유다.



 박 소장은 “좋은 작품이 많은 데다 판매 여부를 묻는 사람도 꽤 있어 전시 후 작품을 팔 예정”이라며 “수익금은 수형자의 작품 활동에 다시 투자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홍권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