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0년 만기 생애최초 주택대출 신설

생애 처음으로 집을 사는 사람은 2일부터 정부에서 최대 2억원을 최장 30년 동안 빌릴 수 있게 된다.



최대 2억, 연 3.5~3.7% 금리
부부합산 소득 6000만원 이하

 국토교통부는 4·1 부동산 종합대책의 후속조치로 국민주택기금 지원 대상에 ‘30년 만기 생애최초 주택구입자금 대출’을 신설했다고 2일 밝혔다.



 생애최초 주택대출을 받으려면 부부의 연소득을 더한 금액은 연간 6000만원, 집값은 6억원, 전용면적은 85㎡ 이하라는 세 가지 조건을 모두 충족해야 한다. 이 조건에 맞는 대출자는 만기 20년짜리와 30년짜리 중 원하는 대출상품을 선택할 수 있다. 만기 30년짜리의 경우 처음 5년 동안 이자만 내다가 이후 25년간 원금과 이자를 나눠 갚아야 한다.



 대출금리(변동)는 현재 20년 만기는 연 3.3~3.5%, 30년 만기는 3.5~3.7%가 적용된다. 다자녀 가구는 대출금리를 0.5%포인트 깎아준다. 이미 집을 샀더라도 3개월(등기접수일 기준)이 지나지 않았다면 생애최초 대출을 신청할 수 있다. 국민주택기금 대출의 취급 은행은 국민·우리·신한·하나·농협·기업은행 등 6곳이다.



 생애최초 대출은 이달부터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가 적용되지 않고, 현재 60%인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은 다음 달 중 70%로 높아질 예정이다. 예컨대 집값이 2억원이라면 최대 1억4000만원까지 은행에서 빌릴 수 있다는 의미다.



 과거에 집을 샀던 경험은 있지만 현재는 무주택자면서 1년 이상 전세나 월세로 살던 집을 사는 경우에는 2일부터 국민주택기금에서 ‘주거안정 구입자금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주거안정 대출도 만기 20년과 30년 중 대출자가 원하는 것을 고를 수 있다. 대출 한도는 2억원, 대출금리(변동)는 현재 연 3.5~3.7%다. 대출금이 집값의 70% 이상인 ‘하우스푸어’의 집을 살 때도 주거안정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이미 근로자·서민 전세자금을 빌린 사람이 집주인의 요구로 전세금을 올려줘야 할 때 추가 대출도 가능해졌다. 전세자금 대출 한도는 가구당 8000만원에서 1억원(수도권 기준)으로 높아졌다.



세종=주정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