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재난 블록버스터 이번 무대는 백악관

2일 기자회견 중인 할리우드 재난 블록버스터 감독 롤랜드 에머리히. [뉴시스]
“미국은 굉장히 분열되어 있다. 이런 분열이 계속된다면 끔찍한 일이 발생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고 싶었다.” 롤랜드 에머리히(58·독일) 감독은 자신의 새 영화 ‘화이트 하우스 다운’(6월 말 개봉)에 담긴 의미를 이렇게 설명했다. 2일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다. 영화 홍보차 내한한 그는 ‘인디펜던스 데이’(1996 ) ‘투모로우’(2004 ) ‘2012’(2009 ) 등 재난 블록버스터 영화로 많은 팬을 확보한 감독이다. ‘화이트 하우스 다운’은 백악관이 무차별 공격을 당하는 이야기로 채닝 테이텀과 제이미 폭스 주연이다.



'화이트 … ' 에머리히 감독
"미국의 적은 내부에 있다"

 - 지구 멸망을 소재로 했던 이전 작품과 다른 점은.



 “액션영화에 더 가깝다는 점이다. 또 외부에 적이 있는 게 아니라, 미국 내부인들 사이의 갈등을 다루고 있다는 점도 다르다.”



 - 왜 백악관이 배경인가.



 “지난 200년 동안 희망, 민주주의를 대변해 온 상징이기 때문이다. 백악관보다 더 유명한 건물은 전 세계 어디에도 없다.”



 - 재난 영화를 주로 만들어 온 이유는 뭔가.



 “큰 위험이 닥칠 때 발생하는 이야기, 비상한 사건에 관심이 많다. 그럴 때 평범한 사람이 영웅이 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



임주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