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쳐가는 순간의 감정 쏠려 큰 존재 '나'를 죽여서야 …

한국을 찾은 불교 수행자 틱낫한. 15일까지 머물며 명상 프로그램 지도 등을 한다. 최근의 남북문제에 대해선 한국이 북한에 대해 연민을 가지라고 했다. [사진 BTN 불교TV]
세계적인 명상 수행자인 틱낫한(87) 스님이 1일 한국을 찾았다. 2003년 이후 10년 만이다. 15일까지 머물며 BTN 불교TV·조계종 총무원 등이 마련한 명상 프로그램 지도, 대중 강연, 혜민 스님과의 대담 등을 한다.



틱낫한 스님 10년 만에 방한
세계적 명상 수행자
'깊은 경청의 시간 만들길"

 베트남 출신인 틱낫한은 우리 안의 공포와 분노의 원인을 추적해 그 뿌리를 밝혀냄으로써 고통에서 해방되는 법을 제시해 세계적인 반향을 불렀다. 2002년 국내에도 소개된 『화』는 세계적인 베스트셀러다. 1982년 프랑스 남부 보르도 지방에 수행 공간 ‘플럼 빌리지’를 열어 삶에 지친 이들을 위로해 왔다.



 2일 기자간담회 자리. 틱낫한은 그런 이력에 걸맞게 분노, 고통, 두려움, 이런 단어를 자주 썼다. 상대방의 고통에 찬 비명을 경청하고 공감해 이해의 폭을 넓혀야 우리 주변의 갈등과 대립을 해소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여러 차례 던졌다.



 남북한간 갈등 해법을 묻자 이렇게 답했다. “남한이 주도권을 행사해야 합니다.” 하지만 그 방법은 국제 역학 관계나 명분 따위를 따지는 정치적인 게 아니었다.



 그는 “한국 사회 안에서 깊은 경청의 시간을 만들어보라”고 조언했다. “정치 지도자나 종교 지도자들이 대거 함께하는 자리에 고통 받는 사람들을 초대해 그들의 말을 들어보라”는 게 스님의 주문이었다. 자신의 고통을 털어 놓는 사람은 상대방이 거부감을 갖지 않도록 화를 내거나 비난하지 않는다. 듣는 사람은 상대방이 화를 내거나 잘못된 얘기를 해도 말을 중간에 자르거나 끼어들지 않는다. 이런 가운데 상대방이 나의 고통을 경청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차리게 되면 내가 느끼던 고통은 자연스럽게 줄어든다. 이런 게 그의 논리였다.



 틱낫한은 “이런 식으로 남한이 이해와 연민의 에너지를 갖게 되면 그 다음 두 번째 발걸음, 북한과의 대화에 나설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청년 실업자 문제를 묻자 “젊은 수행자 중에 돈, 차, 휴대전화, 컴퓨터는 물론 은행계좌도 없는 사람이 많다”며 “행복은 돈이나 명예, 권력이 아니라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들과 많은 시간을 보낼 때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의 높은 자살률에 대해서는 “잠시 왔다갈 뿐인 순간의 감정 때문에 훨씬 큰 존재인 자신을 죽여야 하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고령에도 불구하고 건강해 보였다. 도움 없이 혼자서 꼿꼿이 걸었다. 수줍은 듯 낮은 목소리로 가만가만 불교 수행의 장점을 설명했다. 언론인부터 차분하고 고요해야 뉴스를 제대로 전달할 수 있다며 명상 수행할 것을 권했다.



신준봉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