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너시스BBQ, 일본 레스토랑 체인점 열어

프랜차이즈 외식기업인 ‘제너시스BBQ그룹’이 일본 외식 전문기업과 손잡고 일식 캐주얼 레스토랑 사업을 시작했다.



 제너시스BBQ는 2일 일본의 이쇼쿠야(居食屋) 1위 업체이자 일본 내 외식업체 4위인 와타미(和民)그룹과 손잡고 ‘와타미 1호점’을 서울 강남역 인근에 열었다. 두 회사는 지난해 11월 50%씩 출자해 자본금 70억원의 합작회사인 ‘GNS 와타미 푸드앤베버리지 서비스’를 설립했다. 이쇼쿠야는 ‘장소+음식+레스토랑’의 합성어로 편안한 분위기에서 식사와 음주를 함께할 수 있는 음식점을 뜻한다. 사케(청주)에 요리를 함께 즐기는 이자카야와는 달리 가족이 함께 방문하는 패밀리 레스토랑 개념이 더 강하다는 것이 제너시스BBQ 측의 설명이다. 와타미 1호점은 2개 층, 약 300㎡다. 120여 종의 메뉴를 5000~3만원에 제공한다.



 윤홍근 제너시스BBQ그룹 회장은 “다음 달 종로에 2호점을 내는 것을 비롯해 2020년까지 국내에 매장 100여 개를 열겠다”고 밝혔다. 매장 100개에서 연간 4000억원 정도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와타나베 미키 와타미그룹 회장은 “29년 된 와타미그룹이 다른 회사와 합작해 사업하는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두 회사는 와타미가 국내 시장에서 자리 잡는 대로 와타미그룹이 진출하지 않은 해외 국가에 함께 진출할 계획이다.



최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