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기아차 판매량 국내외서 회복세

현대자동차는 2일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뉴 투싼ix’를 공개했다. [사진 현대자동차]
자동차 업체들이 국내외 시장에서 조금씩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올 4월 국내시장에서 5만8365대를 판매해 지난해 같은 달보다 판매 대수가 5.2% 증가했다고 2일 발표했다. 해외시장에서도 10.5% 늘어난 34만9301대를 팔았다. 기아차는 국내에서 4만554대(1.4%), 해외시장에서 21만2135대(10.2%)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올 2월 내수 판매량이 각각 11.5%와 17.8% 감소하면서 위기론이 제기되기도 했었다.



4월 국내 판매량 5.2% 증가
미국 시장 점유율 8.6%로 뛰어
쌍용자동차도 20% 넘게 성장

 미국 시장도 나쁘지 않았다. 현대차는 지난달 미국에서 6만3315대를 판매해 2% 성장했다. 준중형 ‘엘란트라’(아반떼) 판매량이 2만4445대로 지난해 동기보다 45% 더 팔렸다. 기아차도 4만7556대를 팔아 소폭 상승했다. 옵티마(K5)가 1만4678대를 판매하면서 17개월 연속 판매 증가세를 기록한 것이 주목할 만했다. 이에 따라 현대·기아차의 미국 시장 점유율도 올 들어 최고치인 8.6%로 높아졌다. 지난해 4월의 9.3%보다는 여전히 낮지만 올 초 7%대까지 떨어졌던 것과 비교하면 크게 높아진 수치다. 도요타가 17만6160대를 팔아 전년 대비 1.1% 감소세를 보였고 폴크스바겐도 판매가 10% 감소한 것과 비교하면 비교적 선전한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닛산과 혼다가 23%와 7%의 높은 판매 신장률을 보인 데다 닛산이 주력모델 알티마 등 7개 차종의 가격을 10.7%까지 낮추기로 해 올 한 해 미국 시장 판매 추이를 낙관하긴 이른 상황이다.



 현대와 기아는 국내 공장에서 만들어 수출한 물량에서 희비가 엇갈렸다. 현대차의 경우 9만5359대에 그쳐 지난해 동기보다 15.9% 감소한 반면 기아차는 10만3496대로 5.5% 늘어났다.



  다른 국산차 브랜드 중에서는 쌍용자동차의 성장세가 주목할 만했다. 쌍용차는 4월 내수 5115대(27.7% 증가)와 반제품을 포함한 수출 7492대(24.7% 증가) 등 총 1만2607대를 판매해 2006년 12월 이후 최고의 월간 실적을 기록했다. 한국GM은 내수판매가 1만260대(-21.8%)로 부진하면서 국내외 총 판매량도 5만8899대로 4.6% 감소했다. 르노삼성도 내수 4535대(-11%)를 포함, 국내외에서 총 1만871대를 팔아 지난해 4월보다 21.3% 감소했다.



박진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