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간·재능' 기부하는 이들…"자원봉사는 사랑입니다"

[앵커]



바쁜 일상에 쫓기다 보면 마음은 있어도 남을 돕기가 쉽지 않죠. 그런데 기꺼이 자신의 시간과 재능을 쏟아 부으며 봉사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올해로 벌써 20회를 맞은 전국 자원봉사 대축제, 박성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시 중구 중림동의 한 골목길. 힘을 모아 삭막한 벽면에 꽃과 나무를 그려 나갑니다.



처음 그려 보는 벽화.



[어우, 손이 떨려서 못 하겠어.]



서툴지만 기쁨을 준다는 생각에 얼굴에는 웃음이 넘칩니다.



[자원봉사자 : 남을 도울 수 있다는 거…기부할 수 있다는 거…그게 좋은 거 같아요.]



동네 주민들도 신이 납니다.



[정점례/서울 중림동 : 지금은 화려하게 되니까 너무 좋은 거야. 아주 기뻐…기쁘고 너무 좋아.]



골목이 환하게 변하고, 봉사한 사람들의 기쁨도 배가 됩니다.



서울 강남구 세곡동 주민센터. 빨간 꽃잎 하나하나를 정성스레 실로 꿰맵니다.



주민들이 손수 만든 카네이션.



[김양숙/서울 개포동 : 너무 좋아하실 것 같잖아요. 저희 마음도 더 기쁩니다. 갑자기 하트가 딱 생각이 났죠?]



어른들의 가슴에 마음을 담아 달아드리고 정성은 가슴으로 전해집니다.



[정건일/서울 세곡동 : 요새 애들은 뭐 하늘만큼 땅만큼 그러는데 나는 내가 사는 만큼…(굉장히 좋으신 거네요?) 그럼.]



이같은 자원봉사를 일상으로 만들자는 자원봉사 대축제가 오늘(2일) 서울 종각에서 열렸습니다.



전국 각지의 단체가 참여해 올해로 20회째를 맞은 뜻깊은 행사입니다.



[김순택/한국자원봉사협의회 상임대표 : 우리가 가족들과 여행도 하고 외식도 하듯이 자원봉사도 즐겁고 행복한 삶의 구성요소로 자리잡도록 (해야…)]



시민들은 보신각 종을 울리며 자원봉사의 정신이 우리 사회 전체로 뻗어나가기를 기원했습니다.



이번 자원봉사 축제는 5월 한달 동안 계속됩니다.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