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물향기수목원·여계산 연계 올레길 조성





오산 세교신도시

수도권 남부의 에코신도시로 조성 중인 경기도 오산시 세교신도시(조감도)가 신도시로의 모습을 서서히 드러내면서 실수요자의 주목을 받고 있다.



 2004년부터 개발된 세교신도시는 1지구 323만㎡, 2지구 280만㎡ 총 603만여 ㎡에 2만9000여 가구(8만7000여 명 계획)가 들어설 친환경 도시다. 신도시 안에는 지하철 1호선 전철역 3개과 경부고속도로를 비롯, 서울과 연결되는 5개의 도로망을 갖추고 있어 수도권 내·외곽으로 이동이 편리하다. 30곳의 공원이 조성되고 신도시 중 유일하게 수목원을 보유해 쾌적한 환경이 돋보인다. 아파트 분양가도 3.3㎡당 800만원 대로 저렴해 삼성전자·LG전자 등 주변 산업단지에서 일하는 임직원과 서울 등 수도권 남부지역으로 출·퇴근하는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세교신도시는 지하철 1호선 세마역·오산대역·오산역 등이 있어 급행열차를 이용하면 서울역까지 1시간 내에 닿을 수 있다. 지난해 서울 강남으로 연결되는 광역버스 1311번이 개통되면서 강남방면으로 출·퇴근도 가능해졌다.



도로망도 잘 갖춰져 있다. 2010년 개통된 서수원~오산~평택간 민자고속도로는 오산세교1지구를 동서로 관통해 북오산나들목을 이용할 경우 경부고속도로·서해안고속도로·과천의왕고속국도와 바로 연결된다. 2020년 완공을 목표로 건설중인 제2수도권 외곽순환고속도로가 개통되면 교통여건은 더욱 편리해질 전망이다.



 세교신도시의 또 다른 메리트인 물향기 수목원은 약 33만㎡ 부지에 1600여 종 42만5000여 본의 식물을 전시한다. 지구 내 녹지공간도 최대한 보존해 6만㎡규모의 체육공원과 11만㎡규모의 수변공원, 10만㎡규모의 고인돌공원 등 100만㎡규모의 녹지를 조성했다. 단지 내 녹지공간과 주변의 물향기수목원·필봉산·석산 및 여계산 등을 연계해 올레길도 조성했다.



 세교신도시는 인근에 111만3832㎡ 규모의 오산 가장산업단지가 조성되고 있어 산업단지 배후도시 기능도 담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제1·2지구 조성이 완료돼 ㈜아모레퍼시픽 등 30여 개의 기업이 입주해 있고 첨단제조업·벤처기업 등을 유치할 계획이다.



세교신도시에 미분양중인 B-7블록 전용면적 85㎡이하 분양주택은 선착순 분양이 가능하고 전매도 가능하다. 준공 후 미분양인 C-3블록 6단지 아파트는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에 전세 분양 중(분양조건부)이다. 분양 문의 031-831-5029. 이혜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