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간·장소 따라 다양한 룩 원피스 하나로 스타일 뚝딱

절제된 주름 장식이 눈에 띄는 오페라 원피스.
큰 돈을 들이지 않고 무심한 듯 시크한 스타일을 연출하는 ‘칩시크족’이 늘고 있다. 이러한 소비 성향을 반영해 여성복 브랜드 쉬즈미스는 올 여름 기존의 ‘오페라 원피스(opera one-piece)’를 합리적인 가격과 함께 리뉴얼해 출시한다.



쉬즈미스 '오페라 원피스'

이번 오페라 원피스는 절제된 주름 장식으로 바디 라인을 슬림하게 완성할 뿐 아니라 스트레치(신축성 있는 소재, 폴리우레탄이 대표적)로 더욱 편안한 착용감을 선사해 쉬즈미스는 지난해에 이어 올 여름에도 완판 행진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페라 암막 커튼의 주름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된 오페라 원피스는 그 이름처럼 흘러내리듯 늘어뜨린 주름과 고급스러운 소재감이 특징이다. 이 주름 장식과 스트레치 소재가 오페라 원피스의 볼륨감과 슬림함을 부각시키는 열쇠인 셈이다. 정교한 조직 위에 풀어낸 디자인 또한 착용 시 차별화를 느끼게 해 원피스 하나로 스타일을 완성하고 싶은 이들을 매혹하고 있다.



 스타일 연출에 따라 TPO(Time, Place, Occasion)에 맞는 다양한 룩이 가능해 실용도가 높다는 것도 쉬즈미스가 내세우는 오페라 원피스의 강점. 스카프 장식 하나면 우아한 여성으로, 심플한 재킷과 매치하면 시크한 여성으로 변신할 수 있다. 봄 느낌을 물씬 느끼고 싶은 여성이라면 가디건과 매치하길 권한다.



 화려한 장신구와 함께 착용 시 특별한 모임이나 파티에서의 이브닝 드레스로도 활용 가능해 올 여름 여성들의 구미를 당길 것으로 예상되는 오페라 원피스의 색상은 pink, orange, blue, navy, black 등이 있다.



쉬즈미스의 이번 오페라 원피스의 가치는 ‘트루(TRUE)’로도 대변할 수 있다. 쉬즈미스 브랜드를 운영하는 인동FN이 업계의 왜곡된 가격정책을 개선하고 새로운 의류시장 개척에 앞장서겠다는 의지로 진행 중인 것이 바로 이 ‘트루(TRUE)’ 프로젝트이다. ‘품질은 신뢰 있게, 가격은 진실되게!’라는 슬로건 아래 올 봄부터 진행되고 있는 트루 프로젝트는 그 슬로건처럼 훌륭한 품질의 상품을 가격 정찰제로 판매하겠다는 계획을 실행하고 있다. 먼저 품질 상승을 위해 인동FN은 글로벌 브랜드 생산기지와의 전략적 제휴, 체계화된 검품 프로세스 구축 등을 추진하고 있다. 중간 유통을 배제해 직접 구매와 직접 생산을 통한 원가 절감도 인동FN의 가격 경쟁력 극대화 전략.



 한편 중국에서 현지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인동FN은 지난해 말 미국 잉글우드에 쉬즈미스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하며 해외 시장 개척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플래그십 스토어는 시장에서 성공을 거둔 특정 브랜드를 해외 시장 성격과 이미지에 맞게 극대화한 매장을 말한다. 이 미국 1호점 개장 당시 1200만원이라는 하루 매출을 기록하기도 한 인동FN은 오는 6월 뉴저지 가든 스테이트에 쉬즈미스 2호점 오픈을 앞두고 있다. 



박지혜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