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뭘 연주할지 모른다, 느낀 대로 하겠다

19일 내한하는 키스 자렛 트리오. 공연에 맞춰 30주년 기념 음반 ‘Somewhere’도 내놓는다. 왼쪽부터 게리 피콕(베이스)·키스 자렛(피아노)·잭 디조넷(드럼). [사진 A&A]


“우리 트리오도 무대에 오르기 직전까지 어떤 곡을 연주할 것인지 알지 못한다.”

재즈 피아노 거장 키스 자렛



 재즈 피아니스트 키스 자렛(68)의 말이다. 키스 자렛·게리 피콕(78·베이스)·잭 디조넷(65·드럼)으로 이뤄진 키스 자렛 트리오가 19일 오후 7시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무대에 선다. 트리오 결성 30주년을 기념하는 공연이다. 1983년 결성해 멤버 교체 없이 꾸준히 활동해 온 키스 자렛 트리오는 전 세계 재즈음악을 대표하는 3인조다.



베이스·드럼으로 트리오 30년



 그의 말처럼 이번 내한 공연에서 정해진 레퍼토리는 없다. 그 어떤 무대에서도 마찬가지다. 연주가 시작되고 나서야 그날 연주할 곡이 정해진다. 그가 재즈 피아노의 전설이라 추앙받는 이유는 이러한 즉흥성 때문이다.



 자렛은 99년 음악평론가 덕 왓슨과 만난 자리에서 “요즘 재즈엔 세 가지가 사라졌다”고 비판했다. 그 세 가지로 과거와의 음악적 연결성·감성·즉흥성을 꼽았다.



그의 말대로 악보를 기반으로 한 기존 재즈는 더 이상 즉흥음악이 아니었다. 악보라는 일정한 틀에 따라 진행되는 멜로디와 리듬을 구미에 맞춰 자유롭게 변형한 음악일 뿐이었다.



19일 세종문화회관서 공연



 그는 완벽한 즉흥 음악을 시도했다. 음악적 기량이 무르익었던 75년 독일 쾰른에서 열린 콘서트가 대표적이다. 라이브 앨범으로 발표된 첫 곡의 제목은 ‘Kln, January 24, 1975, Part I’. ‘즉흥 연주에 따로 제목을 붙이지 않는다’는 원칙대로 이날 연주한 곡에는 제목이 없다. 떠오르는 대로, 건반 위에서 손에 흘러가는 대로 연주한 이 앨범에선 즉흥 연주가 무엇인지 보여줬다. 라이브 앨범 첫 곡은 20분이 넘어 간다. 즉흥성에 대한 그의 탐구는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2011년 발표한 앨범 ‘리오(Rio)’에서도 CD 두 장을 오롯이 즉흥곡으로 채웠다.



레퍼토리 없는 즉흥연주 명성



 극과 극은 통한다고 했던가. 즉흥성이란 주제에 천착했던 자렛은 87년 바흐의 ‘평균율 클라이버’ 앨범을 발표한다. 정형화된, 악보에 고정된 클래식 음악에 도전했다. 이어 쇼스타코비치·모차르트 등의 음악을 선보였다. 자렛은 클래식 연주자들에게선 찾아보기 힘든 터치를 선보였다. “클래식 연주자는 건반을 세게 두드리지도 그렇다고 가볍게 터치할 줄도 모른다”고 했을 정도였다.



 그가 만들어 온 즉흥 음악에는 재즈, 그리고 클래식이 녹아있다. 그 독특한 음악은 재즈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클래식 음악에서 시작해 재즈를 지나 즉흥 음악으로 진행된 그의 여정은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다. 6~22만원. 02-2187-6222.



강기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