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디계의 아이돌' 기본으로 돌아간 까닭은 …

페퍼톤스의 이장원(왼쪽)과 신재평. 이들은 각자 우울한 마음을 씻어내는 방법으로 “그냥 가만히 있기”(이장원), “산책이나 청소, 안 되면 샤워라도 하기”(신재평)를 꼽았다. [사진 안테나뮤직]
신재평(32·기타)·이장원(32·베이스)으로 구성된 페퍼톤스의 모토는 ‘우울증을 위한 뉴테라피 2인조 밴드’였다. 카이스트 전산학과 출신이라는 간판에 상큼하고 청량감 넘치는 음악, 긍정 에너지, 독특한 캐릭터와 유머가 어우러져 여심을 사로잡았다.



12일까지 콘서트 '페퍼톤스'
어떻게든 튀고 싶어 겉멋 부렸죠
이젠, 전통 밴드 편성으로 새 출발

 그들은 유희열·엄정화·에프엑스·투개월 등의 음반에 참여했고, 최근엔 SBS 예능 프로그램 ‘땡큐’의 동명 타이틀곡을 지었다. 대중적 사랑을 받은 이들에겐 ‘인디계의 아이돌’이란 수식어도 따라다녔다. 비록 자신들은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지만.



 2004년 데뷔한 페퍼톤스의 음악적 분수령은 지난해 발매한 4집 ‘비기너스 럭(Beginner’s Luck)’이었다. 이전까진 오만 가지 실험 정신을 발휘했고, 뎁·김현민·이선 등 여러 객원보컬이 노래를 부르게 했다. 하지만 4집부턴 5인조 밴드 체제를 구성해 직접 노래를 부른다. ‘객원보컬 다시 불러라’는 혹평부터 ‘역시 페퍼톤스가 불러야 맛’이라는 호평까지 다양한 반응이 쏟아졌다.



 “20대 초반엔 멋을 부리고 싶었어요. 좋은 음악이 아니라 멋진 음악. 가장 ‘핫’한 트렌드를 앞서 나가보자는 마음이 있었죠. 형식미도 깨고 싶어서 밴드인데도 현을 넣는 등 어떻게든 튀려 했죠. 지금은 비틀스 시절부터 이어온 드럼·베이스·기타·피아노의 전통적인 밴드 편성으로 돌아갔어요. 안정된 틀이 주는 장점을 택한 거예요. 가사도 뜬구름 잡는 이야기보다는 조금 현실적인 이야기도 하게 됐고요. 나이도 들었으니까.”(신재평)



 “객원 보컬의 강점은 유동성이에요. 항상 다른 음악을 할 수 있었던 거죠. 하지만 4집 이후 우리가 주로 노래를 해왔어요. 어떤 형식이 정답이라고 얘기하고 싶진 않아요. 편성이 간단해진 대신 공연은 많이 할 수 있게 됐어요. 4집 이전엔 공연이 불가능한 곡도 많았어요. 객원 보컬 모으기도 어렵고, 기계도 많이 써야 했고요.”(이장원)



 페퍼톤스는 12일까지 서울 대치동 KT&G상상아트홀에서 단독 콘서트 ‘십일야화’를 연다. 총 열흘 공연 중 전반부 닷새는 어쿠스틱 구성으로, 후반부 닷새는 밴드 구성으로 나눠 두 가지 색깔을 보여준다. 올 여름, 일본 후지록페스티벌 무대에도 오른다. 1544-1555.



이경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