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부 사령탑 이충희 "해설위원 하며 생각 넓혔다"

이충희
“처음 감독을 맡는다는 생각으로 초심을 잃지 않겠습니다.”



5년4개월 만에 코트 컴백
"설레고 긴장돼 밤잠 설쳐"

 ‘슛도사’ 이충희(54)가 프로농구 원주 동부의 새 사령탑이 돼 코트로 돌아왔다. 2007년 12월 오리온스에서 자진 사퇴한 지 5년4개월 만이다.



 지난달 30일 공식 취임 기자회견을 위해 프로농구연맹(KBL) 회관을 찾은 이충희 감독은 마치 신인처럼 긴장했다. 동부의 상징색인 녹색 넥타이를 맨 그의 두 눈은 잔뜩 충혈돼 있었다. 전날 동부 감독으로 최종 확정된 그는 “설레고 긴장되는 마음에 밤잠을 설쳤다”고 했다. “감독 결정이 났을 때는 쌍둥이 딸을 5분 동안 꼭 껴안고 있었다. 아내(최란·53)도 굉장히 좋아하더라. 어제는 잠을 못 잤지만 즐거운 밤이었다”고 말했다.



 송도고-고려대를 나와 실업 현대에서 활약한 이충희는 한국 농구를 대표하는 스타였다. 농구대잔치 6연속 득점왕, 첫 4000득점 돌파 기록을 세웠다. 선수 생활을 마치고 1992년부터 대만 홍궈팀에서 선수 겸 코치로 뛰었다. 1995년 홍궈의 감독이 돼 우승을 이끌었다.



 한국에서의 지도자 생활도 시작은 좋았다. 1997~1998시즌 창단한 LG의 초대 사령탑을 맡아 정규리그 2위를 달성했다. 하지만 다음 시즌 5위로 하락하더니 1999~2000시즌에는 7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지 못했다. 결국 2000년 5월 감독직에서 물러났다. 이후 해설자와 고려대·동국대 감독을 거쳤고 2007년에는 오리온스와 3년 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4승22패라는 초라한 성적을 남긴 채 중도 사퇴했다.



 “2년 정도면 복귀할 수 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정말 오래 걸렸다”며 웃은 이 감독은 “처음 감독을 맡았을 때는 젊었고 고집스러운 면이 많았다. 어려울 때 슬기롭게 이겨내는 힘이 부족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이어 “해설위원을 하면서 많이 달라졌다. 한곳으로 치우쳤던 생각이 넓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까지 KBS 해설위원을 지냈다.



 동부는 강동희 전 감독이 승부조작 혐의로 구속돼 팀 분위기가 어수선하다. 이 감독은 선수들을 잘 아는 김영만·이세범 코치를 유임시켜 안정을 꾀했다. 이젠 바닥으로 떨어진 팀을 재건하는 일만 남았다. 이 감독은 “동부는 이미 수비가 갖춰진 팀이다. 김주성·이승준과 외국인 선수를 앞세워 골밑을 장악하겠다. 리바운드에 이은 빠른 속공으로 쉽게 득점하는 팀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오명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