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피해액 1천억, 받을 길 막막…개성공단 '사각지대'의 눈물

[앵커]



우리 정부는 개성공단 피해업체들에 대해 '피해 최소한', '지원 최대화', '신속 집행'의 3원칙을 세웠습니다. 이 원칙이 123개 입주업체에만 적용되어선 안되겠습니다. 비품을 대거나 건물관리, 청소대행 같은 일을 해온 협력업체가 80군데나 됩니다.



그늘 속에 가려져 있는 2차 피해업체들의 상황, 임소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초코파이에서부터 두루말이 휴지까지. 지난 10년 동안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에 비품을 대던 한 협력업체입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납품해야 할 생필품이나 기자재는 이렇게 창고에 고스란히 쌓여있습니다.



이 손해는 협력업체들이 고스란히 떠안게 됐습니다.



북측 근로자들에게 간식으로 주던 일부 제품은 유통기한이 얼마 남지 않아 반품도 어렵습니다.



가장 큰 문제는 결제 대금 받을 길이 막막해진 겁니다.



공단에서 철수한 입주업체들에게 돈 달라 말 꺼내기가 어려운 실정.



[문경운/개성공단 협력업체 : 애로사항이 이제는 한계점에 와 있고요. 월말이어서 대금결제 문제도 있고, 저희가 결제해 줘야 할 업체들도 있어서…]



유통, 건설, 서비스업을 하던 이런 협력업체는 모두 80여 곳이나 됩니다.



피해 액만 천억 원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대부분 영세 업체들로 보험에도 가입돼 있지 않습니다.



각종 세제와 대출 지원대상에도 이들 업체들은 빠져 있습니다.



[방승규/개성공단 협력업체 비상대책협의회 : 개성에서 북측 근로자 채용해서…저희도 사실은 동일한 기업이죠. 동일한 세제혜택이나 금융·고용지원을 받았으면 하는 생각이죠.]



아무런 관심도 받지 못한 채 80여 협력사들이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북한, 개성공단 마지막 인원 43명 귀환 승인…7명 당분간 체류"나올 시간 지났는데.." 종일 발동동…피 마르는 가족들"세계 어느 누가 투자하겠나" 북한에 경고 날린 박 대통령[뉴스멘토] 김진 "개성공단은 옥동자? '위장평화' 상징"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